전체메뉴
‘사풀인풀’ 이태선, 결국 유치장行…조우리 거짓 증언 ‘뻔뻔’
더보기

‘사풀인풀’ 이태선, 결국 유치장行…조우리 거짓 증언 ‘뻔뻔’

뉴스1입력 2020-03-07 20:38수정 2020-03-07 20: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 2TV © 뉴스1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이태선이 박해미로 인해 경찰에 체포돼 유치장 신세를 졌다.

7일 오후 7시55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연출 한준서) 89~90회에서는 유치장에 갇힌 강시월(이태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시월은 홍화영(박해미 분) 회장의 집을 찾아갔다가 그가 경찰에 신고해 유치장에 갇히게 됐다. 홍화영 회장과 일하는 김기사는 경찰에게 강시월이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했고, 문해랑(조우리 분)은 “이분 말씀이 맞다. CCTV 확인하시면 아실 것”이라고 증언했다.


경찰은 “웬만하면 합의 보시라”고 했지만 김기사는 “합의 볼 생각 없다”고 맞섰다. 문해랑은 “그 사람이 송화영 회장 협박했다. 회사로 찾아왔고 그 다음엔 집으로 찾아왔다. 그러다 뜻대로 안 되니까 김시나님한테 화풀이 한 것 같다”고 뻔뻔하게 거짓말을 이어갔다.

주요기사

경찰은 “뭘 갖고 협박했나”라며 의아해 했다. 당황한 문해랑은 “자길 무시했다고요. 회사에 무단으로 들어와서 나가라 했더니 그때부터 그렇다”며 “전과자라고 알고 있는데 건수 잡았다고 생각했을 거다. 어떻게든 돈 뜯어내려고 그랬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시월은 이 같은 상황을 김청아(설인아 분)에게 전화해 알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