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마음 아파트 “확진자 46명, 전원 신천지”
더보기

한마음 아파트 “확진자 46명, 전원 신천지”

뉴시스입력 2020-03-07 13:24수정 2020-03-07 13: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첫 아파트 코호트 격리
입주민 66% 이상 신천지 교인
신천지, 정확한 교인 수 파악 중

대구시 달서구 한마음 아파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46명 전원이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마음 아파트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코호트 격리된 아파트이다.

코호트 격리는 전염병 전파 가능성이 있는 환자와 의료진을 하나의 집단으로 묶어 격리하는 방역 조치다. 외부 출입은 물론 택배와 각종 배달도 금지된다.


7일 대구시에 따르면 한마음 아파트에 거주 중인 142명의 입주민 중 4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요기사

확진 판정을 받은 46명 중 14명은 병원으로 이송됐고 32명은 입원 대기 중이다. 입주민의 66.19%인 94명이 신천지 교인이다.

주민들은 지난달 21일 아파트에 확진자가 나왔다는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지난 4일 검체 채취와 역학조사를 받은 후 코호트 격리됐다.

입주민 중 1명은 문성병원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는 지난 4일 코로나19 확진자들의 거주지 분포도를 분석하던 중 한마음 아파트에서 많은 확진 환자가 발생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대구시의 심층 조사 결과 다수의 입주민이 신천지 교인인 것을 밝혀냈다.

대구시는 지난 5일 이 아파트 입주자 전원에게 자가격리 기간 연장을 통보하고 검체검사를 했다.

또 대구시는 현재 한마음 아파트를 제외한 코로나19 확진자 및 신천지 교인 등이 몰려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나머지 아파트 9곳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한마음 아파트 주민들을 대상으로 오는 15일까지 출입, 택배, 배달 등을 통제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신천지 측은 대구시 및 보건당국의 조사 결과와 자체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가 다르다고 주장했다.

신천지 관계자는 “입주민 142명 중 94명이 우리 교인이라고 밝혔다”며 “하지만 우리가 진행한 자체 조사에서는 94명이 아닌 66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현재 정확한 한마음 아파트 내 교인 파악을 위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조사가 완료되면 해명 보도자료를 배포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지역 근로여성임대아파트인 한마음 아파트는 달서구 성당동 대구시 종합복지회관 내에 위치해 있다.

1985년 7월8일 준공돼 대구시가 운영하는 이곳은 면적 3654㎡ 지상 5층 건물 2개동(11평형 100세대)으로 구성돼 있다.

주요시설은 도시가스보일어(개별난방용), 가스레인지(취사용) 등이다.내부는 방(큰방·작은방) 2개, 주방, 화장실(욕실), 베란다 등으로 구석됐다.

입주대상은 대구시내 사업장에 근무하는 35세 이하 미혼여성 근로자이다. 유흥업소종사자나 전염성질환자, 정신질환자는 제외된다.

타 지역에서 온 여성 근로자가 이곳에서 살려면 대구로 전입신고를 해야 한다.

월임대료는 단독 5만4000원(큰방 3만2000원·작은방 2만2000원)이다. 입주정원은 100세대(148명)이다. 입주기간은 2년으로 1회 연장이 가능하다.

[대구=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