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밤까지 공장 풀가동… 정부 압박 계속땐 생산포기 더 나올 것”
더보기

“밤까지 공장 풀가동… 정부 압박 계속땐 생산포기 더 나올 것”

한성희 기자 , 세종=주애진 기자 입력 2020-03-07 03:00수정 2020-03-07 03: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스크 업체들, 증산 어려움 호소
“MB필터 등 원자재-인력-설비 한정… 공적마스크 1400만장 생산 역부족”
공적 마스크의 생산량을 극대화하려는 정부의 압박에 일선 제조업체들은 여전히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정부가 국내 생산량을 하루 1000만 장에서 1400만 장으로 늘리겠다고 했지만 생산을 갑자기 늘리기에는 원자재와 인력, 설비가 한정돼 있다는 것이다.

마스크 제조업체 A사 대표는 “우리는 이미 정부가 공적 마스크 대책을 내놓기 전부터 밤에도 공장을 풀가동 중이었다”며 “지금처럼 정부가 압박하면 더 가동을 하고 싶어도 마스크를 찍는 기계가 없고, 소규모 공장들은 생산을 그만두겠다는 곳이 더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 안성시의 B사 대표는 “마스크의 필수 원자재인 MB필터가 일주일 치밖에 남지 않았다. 다른 곳도 사정이 비슷해서 필터 수급이 안 돼 문을 닫을 형편”이라고 전했다. 충북의 C사 대표도 “정부는 위생용품용 부직포 생산업체 설비를 MB필터 제조용으로 전환해 생산을 확대하자고 했는데 설비의 규격 등이 서로 달라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납품 계약에서 손실을 본다며 공적 마스크 생산을 중단한 업체에 대해 “업체가 손해 보는 일이 없도록 잘 해결하겠다”며 6일 진화에 나섰다. 치과용 마스크 생산업체 ‘이덴트’는 전날 홈페이지에 “조달청에서 생산원가의 50%만 인정해주고 일일 생산량의 10배에 달하는 계약 수량을 요구하고 있다”며 생산을 중단한다는 글을 올렸다. 조달청은 6일 “계약 수량을 표시할 때 실무자의 착오가 있었다”고 시인했다.

관련기사

이 때문에 정부가 업체들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고 생산량을 무리하게 늘리려다가 오히려 공급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졌다. 이에 기획재정부는 “전체 생산업체 131곳 중 125곳과 계약을 완료한 상황”이라며 남은 업체와도 최대한 빨리 협상을 하겠다고 해명했다.

한성희 chef@donga.com / 세종=주애진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마스크 제조공장#생산 포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