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명 지사, 코로나 의심증상…검진 받기로
더보기

이재명 지사, 코로나 의심증상…검진 받기로

뉴스1입력 2020-03-06 17:29수정 2020-03-06 20: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경기도지사-경기도교육감 합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2020.3.6/뉴스1

성남 분당재생병원에서 9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5일 오후 상황파악을 위해 이 병원을 방문한 이후 의심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이 지사는 이르면 6일 저녁, 늦어도 7일 오전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6일 “어제 오후 당초 예정된 성남의료원에 들렀다 오후 5시께 분당제생병원의 확진환자 발생 소식을 듣고 감염병관리과장 등 관계자와 함께 현장으로 달려갔다”며 “그 이후 현재 콧물도 나오고 상태가 좋지 않아 오늘 저녁이나 늦어도 내일 아침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상황에 따라선 격리조치 등도 예상된다.

주요기사

성남 분당제생병원에서는 5~6일 이틀 동안 의료진과 환자 등 9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외래진료 등 응급실 운영이 중단된 상태다.

확진자는 간호사 2명, 간호조무사 3명, 환자 3명, 보호자 1명 등 9명이다.

병원측은 앞서 지난 1일 응급실을 통해 입원한 광주시 거주 암환자인 A씨(77여)에 대한 ‘코로나19’ 검사에서 5일 양성판정을 받자 이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의료진, 환자 등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A씨는 호흡기 무증상, 심한 딸꾹질 증상으로 지난 1일 응급실에 입원했으며, 지난 4일 발열과 폐렴 증세를 보여 음압병실로 이송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끝에 5일 오전 양성판정을 받았다.

확진판정을 받은 의료진들은 발열감,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진들은 5일 저녁 10시14분과 6일 오전 0시9분에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확진판정을 받은 A씨는 성남 확진환자와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남 확진환자는 지난달 25~26일 이 병원에 입원했다 퇴원한 뒤 집에 머물다 증상발현일인 지난 1일 오전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으며, 지난 3일 오후에도 호흡곤란 증세로 분당제생병원에서 엑스레이 촬영결과, 폐렴 소견이 나와 검사 끝에 5일 새벽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는 역학조사를 통해 자세한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