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질본 “지자체, 집단시설과 비상연락체계 유지해야”
더보기

질본 “지자체, 집단시설과 비상연락체계 유지해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06 14:21수정 2020-03-06 18: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스1 © News1

다중이용시설,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사례가 발생하자, 정부는 각 지방자치단체에 집단 시설 등과 비상연락체계를 구축·유지해 초동 조치가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6일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감염병특별관리 지역 내에 확산 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도 “이외의 지역에서도 집단시설, 다중이용시설,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사례가 확인되는 만큼, 추가적인 전파를 막기 위해 각 지자체가 해당 시설·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갖춰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각 지자체는 집단시설 등과 비상연락체계를 구축 유지하고 상황 발생시 신속한 역학 조사와 방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태세를 갖춰달라”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6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확진자는 6284명이며 이 중 108명이 격리 해제 됐다”며 “지역별 현황을 보면, 대구지역 4694명으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고 있다. 두 번째로는 경북지역의 환자 수가 많이 증가한 상황”이라고 알렸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이 두 지역을 합한 환자 수는 전체 확진자의 90%를 차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국적으로 71.7%는 집단발생과 연관된 사례로 확인했다”며 “특히 대구에서는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발생이 72.4%로 가장 많고, 신천지 신도들에 대한 접촉자 조사과정에서 사회복지시설, 의료기관 등 집단시설을 중심으로 소규모 발생이 추가로 계속 확인되어 조치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경북에서는 봉화푸른요양원, 경산행복요양원 등 각종 시설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어 복지·생활시설을 중심으로 강화대책을 수립하고 있다”고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