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日 입국제한 강화’ 강한 유감…상호주의 조치 검토”
더보기

靑 “‘日 입국제한 강화’ 강한 유감…상호주의 조치 검토”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06 12:31수정 2020-03-06 13: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공항=뉴스1)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6일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를 강화한 데 강한 유감을 표했다.

NSC는 이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내린 ‘한국-중국발 입국자 2주 격리 방침’ 등에 대해 논의했다.

NSC는 “우리나라는 세계가 평가하는 과학적이며 투명한 방역체계를 통해 코로나19를 엄격하게 통제 관리하고 있다. 반면 일본은 불투명하고 소극적인 방역조치로 국제사회로부터 불신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이런 부당한 조치를 우리 정부와 사전 협의 없이 취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를 포함해 필요한 대응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은 없었지만, 일본발 입국자에 대한 제한을 강화하는 등 맞불을 놓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전날 “한국과 중국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에 대해 검역소장이 지정하는 장소에서 2주일간 대기하고, 국내 공공교통기관을 사용하지 않을 것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국 및 중국발 항공기는 나리타공항과 간사이국제공항만 이용하고, 여객선 운항도 중지하도록 요청했다. 한국과 중국에서 발행한 단수·복수 비자 효력도 정지시키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이 같은 조치를 9일부터 시작한다고 했다. 조치는 이달 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