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NSC, 6일 상임위원회 소집…日 입국금지 조치 대응 논의
더보기

靑 NSC, 6일 상임위원회 소집…日 입국금지 조치 대응 논의

뉴스1입력 2020-03-06 09:18수정 2020-03-06 09: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료] 청와대 전경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6일 오전 상임위원회 회의를 소집하고 일본 정부의 한국발 입국자 2주 격리 방침과 관련해 논의한다. 이날 상임위원회 회의가 끝나는 대로 일본 조치에 대한 NSC의 입장이 나올 예정이다.

전날(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코로나19 대책본부에서 한국과 중국(홍콩과 마카오 포함)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해 2주간 검역소장이 지정한 장소에서 대기하고, 일본 내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말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외교부는 “그동안 일측에 추가 조치에 대한 신중한 검토를 수차례 촉구했음에도 불구하고, 사전에 우리와 충분한 협의도 없이 이러한 불합리하고 과도한 조치를 취했다”며 “극히 유감을 표하며, 이번 조치를 즉각 재고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어제 일본 정부가 우리 국민들에 대해 사실상 전면적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했다”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런 과도하고 불합리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