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英연구소 “北, 中해역에서 석탄 불법환적 계속…화물선 2척도 구입”
더보기

英연구소 “北, 中해역에서 석탄 불법환적 계속…화물선 2척도 구입”

뉴시스입력 2020-03-06 08:02수정 2020-03-06 08: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순찰선이 불법환적 선박 바로 옆을 지날 때도 있어"

북한이 불법환적을 통해 석탄 수출에 여전히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특히 북한은 최근 대형 선박 2척을 구입해 중국 해역에서 석탄 불법환적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의소리(VOA),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영국 런던 주재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는 5일(현지시간) 발표한 ‘유령 함대: 중국해역에서 북한 밀수업자’ (The Phantom Fleet : North Korea’s Smugglers in Chinese Waters)를 주제로 한 보고서에서, 북한 선박 최소 30여척이 2019년 초부터 중국 상하이 인근 저우산항 해역에 175회 드나들면서 ‘선박 대 선박’ 불법 환적을 통해 석탄을 수출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지난 2018년 5월 대북제재 위반 혐의로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를 미국 법무부가 압류 조치한 이후에도, 북한이 대형 화물선 태평호를 포함한 새로운 선박 2척으로 여전히 불법 환적 행태를 지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선박 태평호는 남포항에서 지난 1월 6일 선박자동식별장치(AIS)를 켰으며, 지난 1월 24일께 남포항에 있는 위성사진이 찍혔다. 적재량 1만6000t의 북한 선박 태평호는 원래 베트남 선박이었으나 경영난에 최근 북한에 팔렸다.

주요기사

보고서는 북한 선박 대부분이 AIS를 끄고 운행하지만 반드시 켜고 운행해야 할 때가 있다며, 중국 저우산 시가 대표적으로 AIS가 포착되는 곳이라고 밝혔다. 해당 수역은 가장 붐비는 중국과의 무역항로로, AIS를 끄고 운행할 경우 다른 선박들과의 충돌 위험이 있기 때문에 해당 항로에 진입하면 북한이 이를 작동시켜 위치가 포착된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따라서 태평호가 남포항에서 석탄을 선적하고, 중국 저우산항 해역에서 선박 대 선박 불법환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태평호 외에 또 다른 대형 선박도 올해 남포항과 저우산항을 오가고 있으며, 현재 북한 관련 선박 30척이 저우산항에서 목격된다는 것이다.

보고서의 저자 제임스 번 연구원은 RFA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석유, 석탄 등을 수출입하기 위해 ‘선박 대 선박’ 간 불법환적을 지속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를 계속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북한의 불법 환적이 중국 해역에서 이뤄지고 있다며, 중국이 대북제재를 제대로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때때로 중국의 순찰선이 불법 활동을 벌이고 있는 선박 바로 옆을 지나다닐 때도 있었다”는 것이다.

그는 “중국이 지난해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단 보고서에서 유엔 안보리 제재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했지만, 이번 보고서가 수집한 증거는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면서 “중국이 대북제재를 이행하고 싶다면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해상에서 불법 환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