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朴 메시지’ 받은 보수진영, 공천지분 다툼 조짐
더보기

‘朴 메시지’ 받은 보수진영, 공천지분 다툼 조짐

유성열 기자 , 이지훈 기자 입력 2020-03-06 03:00수정 2020-03-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원진 “공화당 후보 더 내라는 뜻”… 황교안 “대통합, 지분 논의 않기로”
유영하 변호사, 미래한국당 입당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보수 통합’ 메시지를 담은 옥중 서신을 두고 보수 진영의 해석이 엇갈리면서 공천 지분 다툼 조짐이 본격화되고 있다.

자유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5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우리 후보가 더 많이 나오면 박 전 대통령의 뜻을 받드는 것”이라며 “여러 채널로 미래통합당에 구체적인 안을 제시하라고 이야기했으니 하루 이틀 정도 지켜보고, 아무 액션이 없으면 우리 시나리오대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화당 김영 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대, 연합, 통합 등 어떤 형태의 논의도 수락할 준비가 돼있다”면서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행동을 보여 달라. 연락을 기다리겠다”고 압박했다.

그러나 황 대표는 기자들이 조 대표가 언급한 공천 지분 문제를 묻자 “자유우파가 추진하는 대통합은 지분 요구는 하지 않기로 하고 논의를 진행해 왔다”며 각을 세웠다. 또 ‘태극기 세력’과의 ‘통합 공천’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황 대표는 “공천에 ‘통합 공천’이 있느냐. 시스템에 따라 진행하는 걸 보고 있지 않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통합당은 공화당을 흡수하거나 개별 입당하는 형식의 통합을 구상하고 있다. 지지율이 미미한 공화당과 관계없이 박 전 대통령의 발언으로 이미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해온 ‘태극기 세력’이 통합당으로 넘어올 것이라는 계산도 깔려 있다.


반면 공화당 측은 “박 전 대통령의 뜻에 따른 선거연대와 통합은 이미 추진해 왔다”면서 “다만 박 전 대통령의 가치를 지키는 연대를 위해선 제대로 된 협상력이 있어야 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이 때문에 통합당 공천에서 탈락한 인사들을 최대한 받아들여 대구경북 등 지역구 등에 출마시켜 통합당을 위협한다는 전략이다. 공화당 관계자는 “공화당 후보의 출마는 분열이 아닌 연대를 위한 출마”라고 했다.

주요기사

공천 지분 논란이 확산되는 것에 대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통합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조건 없는 통합을 논의해야지, 각자의 정치적 이득을 위해 ‘박근혜 메시지’를 악용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날 박 전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통합당의 비례대표 자매정당인 미래한국당에 입당하고 비례대표 후보를 신청하면서, 박 전 대통령이 통합당에 힘을 실어준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유성열 ryu@donga.com·이지훈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보수 통합#옥중 서신#자유공화당#미래통합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