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아-노인도 와서 사라는 ‘마스크 요일제’
더보기

유아-노인도 와서 사라는 ‘마스크 요일제’

세종=최혜령 기자 입력 2020-03-06 03:00수정 2020-03-06 10: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주부터 준배급제, 수출 전면금지… 1인당 일주일에 2장 약국 등 판매
미성년 자녀나 거동 불편한 노인 대신 사주는 것 금지돼 논란 예고
김상조 “공급량 솔직히 1인당 1장”

6일부터 유아나 거동이 불편한 노인도 마스크를 사려면 신분증을 들고 직접 약국 등에 가야 한다. 또 다음 주부터는 정부가 공급하는 공적 마스크의 구매 한도가 1인당 일주일에 2장으로 제한되고,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마스크를 살 수 있는 요일이 달라지는 ‘마스크 구매 5부제’가 시행된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에는 마스크 수급 문제에 안일하게 대응하며 시간을 허비하다 한 달여 만에 사실상 국민 배급제에 준하는 초강경 대책을 허둥지둥 내놓은 것이다. 이에 “정부가 처음엔 마스크 공급에 전혀 문제가 없다더니 이제 와서 며칠씩 아껴 쓰라며 말 바꾸기를 하고 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마스크부터 챙기는 출근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세상의 모든 풍경을 바꿔놓고 있다. 5일 오전 서울 동작구 지하철 4호선 사당역에는 거의 모든 시민이 마스크를 쓴 채 지하철을 타고 내리고 있었다. 출근시간 시민들이 몰려들긴 마찬가지였지만 얼굴을 가려 표정을 알 수 없는 눈빛이 묘하게 무미건조하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5일 정부는 국무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확정했다. 정부는 마스크 긴급수급 조정 조치를 개정해 현재 50%인 공적 의무 공급 물량을 80%로 늘렸다. 생산량의 10% 이내에서 허용됐던 수출은 전면 금지됐다.


정부는 마스크 공급 부족에 대처하기 위해 1인당 구매 한도를 일주일에 2장 이내로 제한했다. 출생연도에 따라 구매 요일도 제한한다. 출생연도 끝자리가 1, 6이면 월요일, 2, 7이면 화요일에 사는 식이다. 마스크를 살 때는 본인이 직접 주민등록증 등 신분증을 지참하고 약국을 방문해야 한다. 미성년 자녀나 거동이 어려운 노인의 마스크를 대신 구매하는 것도 금지된다. ‘공평한 배분’을 위해서라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미성년자는 여권, 학생증·주민등록등본 등을 가지고 직접 약국을 방문해야 한다. 유아의 경우 부모(법정대리인)가 데리고 가서 주민등록등본, 부모의 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관련기사

이번 조치에도 마스크를 못 사는 사람은 여전히 많을 것으로 보인다. 어느 약국에 얼마나 마스크가 남아 있는지 알기 어렵기 때문에 약국마다 일일이 찾아다녀야 한다. 절대량도 수요에 비해 부족하다. 김상조 대통령정책실장은 5일 방송에 나와 “의료인 등 필수공급 물량을 빼면 (남는 마스크가) 주당 5000만 장인데 솔직히 국민 한 사람당 일주일에 한 장 정도 드릴 수 있다. 모든 국민에게 일주일에 두 장 드릴 수 있다고 약속하기엔 미흡하다”고 털어놨다.

세종=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코로나19#마스크 요일제#공적 마스크#준배급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