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컴백 이청용 “유럽축구에 대한 미련 더 없었기에…”
더보기

컴백 이청용 “유럽축구에 대한 미련 더 없었기에…”

뉴스1입력 2020-03-05 23:04수정 2020-03-05 23: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청용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울산현대 입단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VfL 보훔과 이적에 합의한 이청용은 11년 만에 국내 프로축구 K리그로 복귀한다. 2020.3.5/뉴스1 © News1
‘블루 드래곤’ 이청용이 울산현대의 푸른 유니폼을 입고 K리그로 돌아왔다. 11년 만의 컴백이다.

이청용은 5일 오후 4시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울산현대 공식 입단식을 겸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앞서 울산 구단은 지난 3일 “이청용 선수와 꾸준한 교감을 나누며 K리그 복귀에 대해 논의했고, 2020시즌을 앞두고 구단 최고 대우로 이청용의 합류가 확정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계약기간은 3년이다.

이청용은 “11년 만에 K리그에서 뛸 수 있는 기회가 왔다. 국내 팬들 앞에서 매주 경기를 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이런 기회를 준 울산현대 구단에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실 국내로 복귀하는 것을 결정하기까지 고민이 많았다. 여러 생각이 들었다. 높은 기대치에 대한 부담도 있었다”고 속내를 밝히면서도 “나이가 많이 먹어서, 선수 생활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내 팬들 앞에서 경기하는 것보다는 좋은 레벨에 있을 때 뛰고 싶었다. 더 늦기 전에 국내로 복귀하겠다고 결심한 이유”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청용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울산현대 입단 기자회견’에서 마스코트 ‘미호’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VfL 보훔과 이적에 합의한 이청용은 11년 만에 국내 프로축구 K리그로 복귀한다. 2020.3.5/뉴스1 © News1

다음은 이청용과의 일문일답

주요기사

-이제 유럽 무대에 대한 미련은 없나.
▶유럽 축구에 대해서는 더 미련이 없기에 국내로 돌아오는 것을 고려했다. 결정을 내리기까지 고민은 많았는데, 울산에서 굉장히 좋은 기회를 만들어줬다. 다가오는 여름까지 기다리기 보다는 K리그가 시작할 때 들어오고 싶어서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울산현대를 택한 이유는.
▶사실 내가 크리스탈 팰리스에서 경기를 나가지 못할 때부터 울산 구단이 내게 관심을 보내줬다. 그때는 아직 유럽 무대에 대한 미련이 남아 있었고 국내 복귀는 고려하지 않았다. 그래서 정중히 거절했다. 이번에 또 제안을 받았을 때, 그때의 고마움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 것도 같다.

-FC서울이 아닌 이유는.
▶서울은 내가 가장 애정을 갖고 있는 팀이다. (울산으로 왔다고)그 마음이 변하는 것은 아니다. 어려서 프로생활을 시작한 팀이고, 축구 선수로서 최고의 경험을 할 수 있게 만들어준 팀이기에 감사한 마음뿐이다. 그러나 울산이 더 좋은 기회를 만들어 줬기 때문에 지금은 그것만 생각하고 있다.

-서울 구단에 대한 섭섭함은 없는가.
▶앞서도 말했듯 난 FC서울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내가 국내로 돌아온다면, 그 팀은 FC서울이라고만 생각해왔다. 그렇지만 선수가 꼭 가고 싶다고 해서 갈 수 있는 것은 아니지 않는가. 모든 것이 맞아 떨어져야한다. (서울 구단과)입장차이가 있었으나 서로 존중해 줬다. 오히려 울산이 더 좋은 기회를 제공해줬고 앞으로는 울산현대만 집중하겠다. 그게 FC서울 팬들이 보시기에도 좋을 것이다.

-FC서울과의 위약금 문제는 해결됐나
▶그 문제는 이 자리에서 말할 수 없을 것 같다. 앞으로 서울 구단과 이야기해야할 일이다. 울산의 제안을 받아들여 K리그로 돌아온 것은, 국내 팬들 앞에서 경기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국내 최고 구단 중 하나인 FC서울도 이해해 줄 것이라 생각한다.

-울산의 마지막 우승이 2005년이다.
▶내가 울산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가 우승을 하고 싶어서이다. 그러나 아직 1경기도 치르지 않은 상황에서 우승을 논하는 것은 이르다고 본다. 1경기 1경기, 매주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뛴다면 나중에 좋은 결과가 따라오지 않을까 싶다.

-27번이 아니라 72번을 받았다.
▶시즌 개막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합류한 것이니 등번호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선수 생활을 하며 가장 무거운 번호를 달게 됐다.

-한국행을 결심한 결정적 이유는.
▶유럽 생활은, 내 능력에 맞게 최대한의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더 나이가 먹어서, 선수 생활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내 팬들을 만나는 것보다는 좋은 레벨에 있을 때 경기하고 싶었다. 7년 전 볼튼에서 뛸 때, 월드컵에서 활약하는 나를 기억해주는 팬들에게 매주 내 경기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고민이 많았던 이유는 무엇인가.
▶사람들이 기억해주는 나의 모습은,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기대치가 높을 수 있었다. 한편으로는 부담으로 느껴졌다. 그러나 부담감은 축구 선수라면 평생 가져가야할 짐이다. 그 부담감을 책임감으로 바꿀 수 있다는 긍정적인 생각으로 돌아왔다.

-기성용과 이야기를 나눴나.
▶성용이가 축하한다고 해줬다. 성용이도 국내 돌아올 마음을 먹었었는데 결과적으로 무산됐다. 팬들이 크게 아쉽겠지만 가장 아쉽고 상처받았을 사람은 기성용 자신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당장 K리그에서 같이 뛸 수는 없으나 언젠가는 기회가 있을 것이라 믿는다. 많은 분들이 도와줬으면 좋겠다. 기성용 같은, 한국 축구의 특별한 선수가 K리그에서 뛴다는 자체가 특별한 의미가 있을 것이다.

-코로나19로 K리그 개막이 늦춰지고 있다.
▶모든 사람들이 걱정하고 있는 일이다. 하루 빨리 정리가 되어서 팬들이 안전하게 축구장에서 즐기셨으면 하는 바람뿐이다.

-떠날 때의 이청용과 지금의 이청용의 차이는.
▶플레이 스타일이나 능력치나, 그때와 나는 다르다. 하지만 마음가짐은 그때나 지금이나 같다. 어쩌면 지금의 1경기 1경기가 더 간절하고 소중하다. 간절함 속에서 나오는 경기력이 나도 기대된다.

-대표팀에 대한 욕심도 있는가.
▶대표팀이야 내가 욕심을 낸다고 해서 뛸 수 있는 곳이 아니다. 언제나 특별한 자리다. 만약에 발탁될 수 있다면 월드컵 진출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울산현대가 마지막 팀이 되는 것인가.
▶객관적으로 나를 돌아봤다. 앞으로 무엇을 하면 좋을까 고민하다가 국내에 들어가서 뛰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여름이 아니라 겨울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보훔에 요청했다. 그렇게 울산에 오게 됐다. 하지만 울산이 마지막 팀이 될지 앞으로 2~3팀이 더 생길지는 잘 모르겠다. 지금 상황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 과거의 영광보다는 나의 현실을 직시하면서 준비하겠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