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마는 멈춰도 시스템은 멈추지 않는다
더보기

경마는 멈춰도 시스템은 멈추지 않는다

정용운 기자 입력 2020-03-06 05:45수정 2020-03-06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마사회 말보건원 수의사들이 5일 경주마 앞다리를 치료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경마장은 휴장 중이지만 경주마를 관리하고 경마 재개를 준비하는 사람들은 방역활동을 비롯해 경마시행 준비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마사회

■ 코로나19에 임시 휴장…경마장 사람들은 분주하다

마방, 경주마 컨디션 유지 위해 최선
기수들은 기승술·체력훈련에 매진
출발·주행심사 등 안전점검 강화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서울, 부산경남, 제주의 경마장은 임시 휴장했다.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는 일본, 홍콩 등에서는 경마장과 장외발매소에 경마팬들의 입장을 전면 통제하며 무관중 경마를 시행 중이다. 온라인 발매가 활성화돼 팬들이 직접 경마장을 찾지 않아도 경마를 즐길 수 있다. 현장 발매만 가능한 우리나라는 무관중 경마가 불가능하다. 이로 인해 3월의 첫 주말, 관중으로 꽉 차 있어야 할 관람대는 텅 비었다. 하지만 언젠가 재개될 경마를 준비하는 사람들의 움직임은 여전히 분주하다.



● 경주 재개 준비에 여념 없는 경마장 사람들

경마경주는 시행되지 않아도 마방에 살고 있는 말들의 컨디션은 유지돼야 한다. 경주마들은 사양관리나 훈련에 조금만 소홀해도 경기력이 눈에 띄게 저하된다.

관련기사

1981년부터 기수생활을 시작해 올해로 40년을 경마장과 함께하고 있는 서울경마장 1조 박종곤 조교사에게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일과를 물었다. 박 조교사는 “하루 일과는 변함없이 아침 6시에 시작된다. 주행심사도 매주 똑같다. 당일 경기만 없을 뿐이다. 다만 워낙 전염력이 큰 질병이라 각 마방은 초긴장 상태다. 한 명이라도 확진자가 나오면 그 마방의 조교사와 모든 관리사는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말밥은 누가 주냐’는 웃지 못 할 상황이 벌어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조교사협회에서는 비상시에 대비한 매뉴얼을 가동 중이다”라고 대응상황을 전했다.

박태종, 문세영 기수의 뒤를 이어 한국 경마의 차세대 주자로 손꼽히는 93년생 이현종 기수는 임시 휴장 기간 어떻게 지낼까. 그는 “갑작스러운 시행 중단으로 당혹스럽긴 했지만 오히려 쉬어 가며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보내는 중이다. 특히 경마는 0.1초차로 순위가 뒤바뀌기 때문에 작은 부분에서 실수 하지 않도록 마음을 다스리고 있다. 또 기초 체력 훈련을 꾸준히 하면서 ‘감’을 잃지 않기 위해 매일 기승기에 올라가 연습하는 것도 빼놓지 않고 있다. 휴장 기간 동안 기승술을 더욱 보강해 기다려준 팬들에게 멋진 플레이를 보여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한국마사회

경마시행기관인 한국마사회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 관람대와 마사지역에 방역활동을 지속 시행하는 한편, 전 사업장의 방역태세를 점검 중이다. 이번 휴장에 따른 입점 업체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고, 경마계획 변경안을 놓고 경마유관단체와의 협의도 한창이다.

또한 경주마들의 안전한 훈련을 위해 매일 경주로 상태를 관리하고, 출발심사, 주행심사 등을 평소와 같이 시행해 경주마들의 출전 준비태세를 확인하고 있다. 전산·방송시스템과 경마시행시설의 안전 점검을 강화하는 등 각 부서별로 경마 재개에 대비한 활동에 여념이 없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무엇보다 전염병 차단과 예방을 위해 휴장 기간 중 출입을 엄격하게 통제하고, 비대위 체제를 가동해 변화하는 모든 상황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휴장 기간에도 더욱 멋진 경주를 위해 묵묵히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경주마관계자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