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KT, 대리점·협력사 위해 1130억 규모 상생안 마련
더보기

SKT, 대리점·협력사 위해 1130억 규모 상생안 마련

스포츠동아입력 2020-03-06 05:45수정 2020-03-06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센티브·공사 대금 등 조기 지급

SK텔레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파트너를 위해 1130억 원 규모의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

먼저 전국 750여 개 대리점을 위해 3월 말 지급 예정 인센티브 중 일부인 350억 원을 4일 조기 지급했다. 또 유통망에 운영비 40억 원도 지원하기로 했다. 피해가 큰 대구와 경북 지역 대리점에는 휴대전화 매입대금 결제 기한을 1개월 연장(400억 원 규모)하고, 매장 운영비 10억 원을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외부 협력사 대상 지원 방안도 준비했다. 140여 개 네트워크 인프라 공사 업체를 대상으로 3월에서 6월까지의 공사 대금 중 일부를 3월 중 조기 지급한다. 230억 원 규모로, 이 중 약 60억 원이 대구와 경북, 부산 지역 업체들에 지급된다. 또 네트워크 유지와 보수를 담당하는 중소 협력사들도 다음달 중 받게 될 용역 대금 100억 원을 3월 중 미리 지급받는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