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근혜 옥중서신 발표’ 유영하,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신청
더보기

‘박근혜 옥중서신 발표’ 유영하,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신청

뉴스1입력 2020-03-05 17:34수정 2020-03-05 17: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 유영하 변호사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박 전 대통령의 옥중편지 내용을 전달하고 있다. © News1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서신을 대리 발표한 최측근 유영하 변호사가 5일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다.

미래한국당에 따르면 유 변호사는 이날 미래한국당에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다. 미래한국당은 심사를 거쳐 최종 공천 여부를 결정한다.

전날(4일) 유 변호사는 국회에서 박 전 대통령의 옥중 서신을 발표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거취를 묻는 질문에 “통합당에 복당하든 미래한국당에 가든 박 전 대통령과 다 상의 드리고 결정하겠다”고 했는데, 정치권에서는 지역구 출마 대신 비례대표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해석했다.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본격적인 비례대표 후보 선정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관위는 이날 오후 2차 회의를 열고 후보 선정 기준 등에 대해 논의한다.

주요기사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 및 재판 과정 대리인으로 참여했으며, 박 전 대통령과 면회를 하는 유일한 인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