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관방 “中시진핑 방일 연기…코로나19 때문”
더보기

日 관방 “中시진핑 방일 연기…코로나19 때문”

뉴시스입력 2020-03-05 16:52수정 2020-03-05 16: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가 관방장관이 5일 밝혀

4월 예정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일본 방문이 연기됐다고 일본 정부가 5일 밝혔다.

NHK에 따르면 스가 관방장관은 이날 내달로 예정됐던 시 주석의 방일이 연기된다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중국과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우선으로 추진하는 등의 이유로 시 주석의 방일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은 시 주석의 방일을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해왔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 등으로 시 주석의 방일 연기설은 계속 제기돼 왔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