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9일 리그 재개 목표 KBL 일정 일부 수정은 불가피할 듯
더보기

29일 리그 재개 목표 KBL 일정 일부 수정은 불가피할 듯

최용석 기자 입력 2020-03-05 14:52수정 2020-03-05 14: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포츠동아DB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4주간 중단됐다. KBL 이사회 결정에 따라 29일부터 정규리그 경기를 재개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추이를 지켜봐야 하지만 KBL과 10개 구단들은 29일부터 경기를 치를 준비를 하고 있다. 하지만 각 구단의 체육관 대관 사정으로 일부 경기 스케줄의 변경은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KBL은 1일부터 경기를 하지 않고 있다. 중단된 경기 스케줄은 4주 후로 미뤄 진행한다. 예를 들어 1일로 예정됐던 부산 KT-울산 현대모비스전, 서울 삼성-창원 LG전, 원주 DB-전주 KCC전, 인천 전자랜드-고양 오리온전 등 4경기를 29일에 펼치는 식이다. 대부분의 구단들은 체육관 대관을 담당하는 지방자치단체 관련 기관과 협의해 경기장을 다시 빌리고 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일부 구단은 기존에 잡혀 있는 다른 행사로 대관이 어려워 날짜 변경 혹은 홈·원정 변경 등을 고민하고 있다. 특히 4월 15일로 예정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전후로 체육관 대관이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KBL 관계자는 5일 “달라진 경기 스케줄로 체육관을 빌리는데 있어 아직은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일부 구단은 다른 행사가 잡혀 있는 날과 미뤄진 경기 스케줄이 겹쳐 조정이 필요하다. 구단들과 계속해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렇다고 해서 경기 스케줄이 대거 변경되는 건 아니다. 조정이 필요한 경기수가 많지는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재 계획된 일정대로면 정규리그는 4월 28일 종료된다. KBL 이사회는 5월 10일 전후로 플레이오프(PO) 등 모든 시즌 일정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PO 스케줄 축소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사회에서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 코로나19 여파로 구단과 계약을 해지하고 이미 3명이 떠났고, 자국으로 휴가를 떠난 인원이 많은 외국인선수 부분도 이사회를 통해 의견을 나눠봐야 할 이슈들이 있다. KBL은 리그 재개에 앞서 이사회를 한 차례 더 개최할 계획이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