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네시스. 3세대 ‘The All-new G80’ 이미지 최초 공개
더보기

제네시스. 3세대 ‘The All-new G80’ 이미지 최초 공개

원성열 기자 입력 2020-03-05 13:28수정 2020-03-05 13: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크레스트 그릴,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 적용
실내는 여백의 미와 첨단 기술의 균형 갖춰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자사 대표 모델이자 최대 볼륨 모델인 3세대 ‘The All-new G80(이하 신형 G80)’이미지를 공개했다. 신형 G80(지 에이티)는 2015년 제네시스가 독립 브랜드로 출범하기 전부터 함께한 제네시스의 대표 모델이다. 2008년 1세대, 2013년 2세대 모델에 이어 이번에 3세대 모델로 거듭났다.

● 역동적 우아함의 정수 담았다



신형 G80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인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완벽하게 담아냈다.

관련기사

특히 전면부의 대형 방패모양의 ‘크레스트 그릴’과 가장 한국적인 여백의 미를 상징하는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는 올해 출시된 SUV 모델인 GV80에 이어 G80에도 적용되며 제네시스 브랜드를 상징하는 디자인 요소로 자리 잡았다.

이상엽 제네시스 디자인센터장(전무)은 “쿼드램프는 세단, SUV 등 어떤 차체에 적용하더라도 정체성이 명확하게 드러나는 제네시스의 가장 대표적인 디자인 요소”라며 “역동성과 우아함의 균형을 조율해 각 차량의 개성을 살리는 제네시스의 디자인 정체성을 바탕으로 제네시스만의 고급스러움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면, 측면, 후면부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쿼드램프는 쿠페와 같이 날렵하고 세련되게 떨어지는 G80의 측면부 비율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준다. 루프 라인의 멋을 한껏 살리면서도 대형 세단급 2열 헤드룸(승객의 머리 위 공간)을 확보한 것도 G80의 장점이다.

후면부는 쿼드램프와 말굽(Horse shoe) 형태로 둥글게 음각 처리한 트렁크 표면을 통해 신형 G80만의 독창적인 인상을 표현했다. 또한 좌우로 길게 뻗은 트렁크 상단의 크롬 장식과 전동 트렁크 버튼이 제네시스 로고를 떠올리게 하며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소비자들에게 다시 한 번 각인시킨다.

● 여백의 미 강조한 편안하고 여유로운 실내

실내는 ‘여백의 미(Beauty of White Space)’를 바탕으로 여유로운 공간을 추구하면서도 조작계 등의 배치를 최적화해 운전자가 신형 G80에 적용된 다양한 기능들을 사용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구성했다.

크래쉬패드(계기판, 수납구 등이 포함된 부분)에는 가로로 넓은 14.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배치하고 운전자에게 우선적으로 필요한 기능을 기준으로 간결하게 버튼을 구성했다.

센터콘솔에는 회전 조작 방식의 원형 전자식 변속기와 터치 및 필기 방식으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조작할 수 있는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를 적용해 사용의 직관성을 높였다.

이상엽 제네시스 디자인센터장(전무)은 “신형 G80의 실내공간은 고급스러움에 대한 시대적 변화에 맞게 탑승자의 공간과 첨단 기술간의 균형을 재정의한다”며 “기술 과시에 의존하지 않고 여백을 강조하는, 더 새로운 고급스러움에 대한 제네시스만의 해석이자 고객 경험의 차별점”이라고 밝혔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