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축구토토 승무패 10회차, 맨체스터 더비 예상은?
더보기

축구토토 승무패 10회차, 맨체스터 더비 예상은?

스포츠동아입력 2020-03-05 13:03수정 2020-03-05 13: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가 7일부터 9일까지 벌어지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7경기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7경기 등 총 14경기를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승무패 10회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13경기)전에서 국내 축구팬들의 54.03%가 원정팀 맨시티의 우세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양팀의 무승부 예상은 23.05%를 차지했고, 나머지 22.92%는 홈팀 맨유의 승리에 투표했다.
맨체스터를 연고로 하고 있는 두 팀은 모두 EPL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맨시티는 승점 57점(18승3무6패)으로 선두 리버풀에 이어 리그 2위에 자리하고 있고, 맨유는 승점 42점(11승9무8패)으로 5위를 기록 중이다.


화끈한 공격력을 바탕으로 경기를 펼치는 맨시티는 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이어나가고 있지만, 이번 시즌 맨유와의 리그 첫 맞대결에서는 1-2로 패해 열세를 보였다. 다만, 핵심선수들의 부상은 이번 경기의 한 가지 변수가 될 전망이다. 맨유는 폴 포그바와 마커스 래쉬포드가 이번 경기에 뛸 수 없을 것으로 알려지고 있고, 다니엘 제임스, 완-비사카도 부상이 의심되고 있어 출장이 불투명하다.


맨시티 역시 지난달 27일 수비의 핵심인 에므리크 라포르트가 부상을 당해 경기에 나서지 못하지만, 무릎 부상으로 인해 전력에서 이탈했던 르로이 사네의 복귀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은 한 가지 희망적인 요소다. 사네가 돌아올 경우 맨시티는 많은 공격옵션을 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경기를 효과적으로 이끌어 갈 수 있다.



최근 리그 성적도 맨시티가 맨유에 비해 더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근 7경기에서 맨시티는 5승1무1패, 맨유는 3승2무2패를 기록했다. 이 기간 동안 맨유는 1.4점의 평균득점과 0.7점의 평균 실점을 기록했지만, 맨시티는 2.0점의 평균득점과 0.9점의 평균실점을 기록해 뛰어난 공격력을 증명했다.

관련기사


맨시티가 리그에서 여전히 강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사네까지 경기에 나설 수 있다면, 토토팬들의 예상과 같이 맨유를 상대로 승리할 가능성이 높은 경기다.


이어 셰필드 유나이티드는 76.05%의 투표율을 기록해 완승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양팀의 무승부 예상과 노리치시티(리그 20위) 승리 예상은 13.93%와 10.02%로 나타났다. 더불어 안방 경기를 앞두고 있는 리그 6위 울버햄프턴(72.07%)과 4위 첼시(64.72%)도 높은 지지를 받아 우세한 경기를 펼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방에서 셀타데비고를 맞이하는 헤타페의 승리 예상은 76.48%로 집계돼 이번 회차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양팀의 무승부 예상과 셀타데비고의 승리 예상은 각각 13.79%와 9.73%로 나타났다.


이와 더불어 바르셀로나를 제치고 리그 선두로 올라선 레알마드리드도 74.94%의 투표율을 얻어 손쉬운 승리를 거둘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최근 기성용이 입단한 마요르카(14.93%)와 맞붙는 에이바르(64.94%) 역시 우세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승무패 10회차는 5일 오후 8시50분에 발매를 마감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스포츠동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