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대서울병원, 코로나19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운영
더보기

이대서울병원, 코로나19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운영

정용운 기자 입력 2020-03-05 12:58수정 2020-03-05 12: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대서울병원(병원장 임수미)이 5일부터 서울특별시 강서구청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확장 운영한다.


이대서울병원 정문 앞 마곡 8구역 공영주차장에 드라이브 스루(승차 검사) 선별진료소 1개소와 도보용 선별진료소 1개소를 마련했다.

의심환자가 본인 차량에서 내리지 않고 차 안에서 검사 과정을 진행하는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는 문진표 작성부터 의사진료, 검체 채취까지 모든 것이 차량 안에서 이뤄진다. 1인당 5~10분 이내로 검사가 가능하기 때문에 대기 인원이 많아 검사가 지체되는 것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드라이브 스루, 도보용 선별진료소 모두 평일 오전 8시 30분~12시, 오후 1시~5시까지 운영된다. 이대서울병원 소속 의사 2명, 간호사 2명, 행정인력 2명, 강서구보건소 안내 요원이 상주하면서 의심환자 검사를 진행한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