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검, ‘신천지 명단 의혹’ 질본조사에 포렌식팀 보냈다
더보기

대검, ‘신천지 명단 의혹’ 질본조사에 포렌식팀 보냈다

뉴시스입력 2020-03-05 12:40수정 2020-03-05 12: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대본, 오전 11시부터 신천지 행정조사
대검 "현 단계에서 가장 실효적인 방안"
포렌식 요원·장비 등 기술적 지원 실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과천 신천지 교회 본부에 대한 행정조사와 관련해 대검찰청이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검은 5일 “중대본과 긴밀하게 협의해 행정응원(기관간 행정지원, 행정절차법 제8조) 방식으로 포렌식 요원과 장비를 지원하는 등 기술적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 단계에서 가장 실효적인 자료 확보 방안인 중대본의 행정조사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중대본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경기 과천에 위치한 신천지 본부에 대한 행정조사를 진행 중이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신천지가 제출한 신도 명단에 대한 신뢰성 문제가 반복해서 제기돼 자료 검증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이 같은 조치를 내린 배경을 설명했다.

주요기사

조사에는 중앙사고수습본부 특별관리전담반,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 대검 포렌식 분석팀 등이 참여 중이다.

김 총괄조정관은 “신도와 교육생의 인적 사항 명단, 모든 예배별 출석 기록, 모든 신천지 시설의 주소 정보 등으로 기존에 제출한 명단의 신뢰성을 검증하고 신도들의 감염 경로와 이동 동선 등을 파악하기 위한 방역 관리 목적의 자료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정조사는 신천지에 대한 강제수사가 방역 작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기존 정부 입장을 뒤집은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김 총괄조정관은 “지금껏 강압 조치에 대한 부작용을 말하면서도 필요하다면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혀왔다”며 “(신천지에 대한) 확실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면 방역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을 했고, 어제 중앙방역대책본부, 검찰 등과 협의해 행정조사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검찰도 방역당국과 입장을 같이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대검은 지난달 27일 ‘코로나19 관련 사건 엄단 지시 및 사건처리기준 등 전파’ 공문을 일선 검찰청에 내리면서 조직적·계획적인 방역 범죄에 대한 구속수사 등 엄단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대검 관계자는 “대검은 중앙 방역당국과, 각 지검은 지방 방역당국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며 “검찰은 방역당국의 방역을 도와주는 수사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