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총리 “확진자 증가 경산, 감염병 특별관리구역 지정 논의”
더보기

정세균 총리 “확진자 증가 경산, 감염병 특별관리구역 지정 논의”

뉴시스입력 2020-03-05 10:04수정 2020-03-05 10: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스크 대책, 실제 시행까지 시차 발생하지 않게 유념"

정세균 국무총리가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경북 경산을 감염병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5일 오전 대구 중구 대구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대구와 인접한 경북 경산시에 확진자가 증가해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오늘 회의에서 지역사회 감염이 확대되지 않도록 해당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하고, 정부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설명했다.


경산 확진자는 4일 0시 기준 총 288명으로, 경북에서 가장 많은 수치다.

주요기사

정 총리는 이와 함께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국회에서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정 총리는 “이번 추경은 방역추경이자 민생추경”이라며 “많은 국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 신속한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경이 효과를 내려면 적시 집행이 관건”이라며 “현재의 엄중한 상황을 감안해 국회에서 빠른 시일 내 추경안을 통과시켜 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중대본 회의 전 임시 국무회의에서 논의한 마스크 수급 안정 보완대책에 대해선 “수출을 제한해 국민들이 공평하게 느낄 수 있도록 보급 방법을 조정하겠다”며 “지난번처럼 약속한 시기와 실제 시행 시기까지 시차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하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