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7.5도 넘으면 탑승거부”…대한항공, 인천發 전노선 승객 발열체크
더보기

“37.5도 넘으면 탑승거부”…대한항공, 인천發 전노선 승객 발열체크

뉴스1입력 2020-03-05 09:28수정 2020-03-05 09: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항공 인천발 전 노선 승객 대상 발열 체크하는 모습.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항공여행 우려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5일부터 인천발 전 노선 항공편에 대한 승객 발열 체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편의 탑승구 앞에서 열화상 카메라 및 휴대용 체온계로 모든 탑승 승객에 대해 발열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체온이 37.5도 이상일 경우 부득이하게 탑승을 거부한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인천발 전 노선 항공편에 대한 승객 발열 체크를 위해 총 8대의 열 화상 카메라를 구비했다.


대한항공 기내 방역 모습.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기내 소독의 경우 출발에 앞서 바이러스 제거에 가장 효과적인 MD-125 약품을 이용해 법적으로 항공기별 월 1회로 정해진 분무소독 주기를 7일로 단축해 운영하고 있다.

주요기사

대한항공 관계자는 “인천발 미주행 전편, 중국발 인천행 전편의 기내 전체를 인천공항에서 분무소독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