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수력원자력, 코로나19 극복 위해 10억원 규모 지원
더보기

한국수력원자력, 코로나19 극복 위해 10억원 규모 지원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3-05 09:24수정 2020-03-05 09: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수력원자력은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경주 등에 총 10억 원 규모의 성금과 물품을 지원했다고 5일 밝혔다.

한수원은 지난달 코로나 발생 초기 대구광역시·경상북도·경주시에 3억 원을 긴급 지원한데 이어 5일 5억 원을 더해 총 8억 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이 성금은 지자체별로 예방물품과 의료진 방역물품 구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원전방호 자매결연 부대인 대구 소재 제2작전사령부 장병들이 방역에 투입됨에 따라 장병들을 위한 의료용 보호의, 보호안경, 장갑, 덧신 등 보호구 1000세트를 긴급 지원했다. 전국 27개 선별진료소 의료진을 위해 마스크, 손세정제, 건강식품, 다과 등 1000만 원 상당 격려물품도 전달했다.


한수원은 이밖에도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지금까지 경주지역 아동센터, 장애인종합복지관을 비롯해 전국 5개 원자력본부 주변 마을 345곳에 마스크 7만4000장과 손소독제 8300개를 지원해왔다.

주요기사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의 정성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 받는 모든 분들과 일선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한수원은 안정적인 전력 공급은 물론, 지자체 활동에 적극 협조함으로써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