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의회, 코로나19 예산 83억 달러 합의…트럼프 요청액 3배
더보기

美의회, 코로나19 예산 83억 달러 합의…트럼프 요청액 3배

뉴시스입력 2020-03-05 07:38수정 2020-03-05 07: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번주 상하원 표결 마치고 트럼프 서명 전망
백신 개발·당국 대응 지원 등에 사용

미국 의회가 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 대응을 위한 83억 달러(약 9조8000억 원) 규모의 예산에 합의했다.

AP에 따르면 미 의회는 코로나19 대응 예산을 이 같이 합의하고 이날 추후 하원 표결을 실시하기로 했다. 안건은 이번 주 안에 상원 표결을 거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받을 전망이다.

의회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주 요청한 것보다 3배 이상 많은 예산을 합의했다. 미 정부는 지난주 25억 달러 상당의 추가 예산을 요청했는데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에서 금액이 충분치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합의된 예산 가운데 30억 달러 이상은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진단 검사 등의 연구개발에 쓰인다. 20억 달러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 연방, 주, 지역 당국의 대응 지원에 투입된다.

주요기사

이밖에 해외 코로나19 퇴치 활동에 13억 달러, 주요 확산 지역에 대한 의료 장비 등 공급에 10억 달러, 환자들의 원격 의료 상담 지원에 5억 달러가 쓰일 예정이다.

민주당 소속인 니타 로위 하원 세출위원장은 “정부의 가장 큰 책임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이번 긴급 추가분은 미국인을 치명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집단발병 사태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일”이라고 밝혔다.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지금은 협력과 단합을 요구하는 순간”이라며 “어려운 시기 우리의 공중 보건 전문가와 의료 전문가들에게 이들이 필요로 하는 자원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런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