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재택근무제 놓고 고민에 빠진 서울시…“공무원은 최후의 보루”
더보기

재택근무제 놓고 고민에 빠진 서울시…“공무원은 최후의 보루”

뉴스1입력 2020-03-05 07:17수정 2020-03-05 07: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차출근제를 시행하고 있는 서울시가 재택근무제 확대 실시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서울 확진자가 100명에 육박한 상황에서 선제적 방어 차원에서 전면 재택근무제 도입을 준비중이나 결정을 내리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2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의 최대 고비를 넘기기 위해 전국이 2주간 외부접촉을 제한하는 ‘잠시멈춤’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에게 재택·유연근무제 확대 실시를 제안했다.


하지만 재택근무제 확대를 공무원집단인 서울시에 적용하기는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주요기사

시는 지난달 24일부터 시차출퇴근제를 전면 시행중이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방역 관련 인력과 부서별 필수인력을 제외하고 70% 이상의 시 공무원은 오전 10시 출근 오후 7시 퇴근을 기본으로 하는 유연근무를 실시중이다. 당초 목표 70% 넘어 현재 73%가 시행중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그러나 내부적으로 재택근무가 아직 활성화 단계는 아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임신한 공무원들은 재택근무를 최대한 활용하도록 했다. 다만 일반 직원들의 경우 평소처럼 재택근무를 신청하면 부서장 재량으로 가능한 수준이다.

이 때문에 일부 공무원 사이에선 “특별휴가와 연가까지 다 쓰고 재택근무하고 하라고 하니 재택근무 차례가 와도 못할 것 같다”는 푸념도 나온다. 시는 3일에서야 가족 돌봄이 필요한 직원들을 파악해 재택근무를 시행한다고 공고했다.

더욱이 ‘전면 재택근무제’ 도입을 놓고선 찬반이 엇갈리는 상황이다. 4000여명이 근무하는 시 본청에 직원 1명만 코로나19 판정을 받아도 본청 건물 전체가 폐쇄될 수 있어 재택근무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하지만 반대도 만만치 않다.

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한 상황이긴 하나 공공분야에서 일하는 서울시 공무원들은 최후의 보루”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준비는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택근무를 얼마나 할지 여부와 이 경우 코로나19 대응 인력은 어느 정도 둘지, 얼마정도의 인력이 출근해야 도시 기능을 유지할지 등이 검토대상이다. 현재 서울시 공무원은 본청과 사업소 합쳐(소방제외) 1만8000명 정도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