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현아 주주연합 “대한항공 리베이트 의혹 진상 규명해야”
더보기

조현아 주주연합 “대한항공 리베이트 의혹 진상 규명해야”

뉴시스입력 2020-03-05 01:24수정 2020-03-05 01: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범죄 행위 관여된 인사들은 즉시 물러나야"
"리베이트 되풀이 없도록 철저한 수사 촉구"

한진칼 지분의 공동보유계약을 맺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KCGI, 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이 대한항공 리베이트 수수 의혹에 대한 관계 당국의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주주연합은 4일 ‘대한항공 리베이트 수수 의혹에 대한 한진칼 주주연합 성명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앞서 채이배 민생당 의원은 이날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최근 프랑스 검찰이 에어버스가 대한항공 등에 항공기를 납품하며 리베이트를 제공했다는 사실을 확보했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주주연합은 “국회 상임위 질의·답변 및 해외 언론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와 영국, 미국 검찰은 에어버스가 1996년부터 2000년까지 대한항공의 A330 기종 10대 구매 대가로 고위 임원에게 1500만달러의 리베이트 지급을 약속했다”라며 “실제로 2010년 200만달러, 2011년 650만달러, 2013년 600만달러 등 세 차례에 걸쳐 지급됐다는 것이 밝혀졌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러한 범죄 행위에 관여된 인사들은 즉시 물러나야 하고, 새로 선임될 이사진에 포함돼서는 안된다”라며 “이 같은 리베이트의 엄정한 진상 규명 및 책임자 처벌을 통해 되풀이되지 않도록 관계 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주주연합은 “리베이트 사건은 전문경영인 체제가 왜 필요한지를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평했다. 대한항공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사안”이라고만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