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일부, 北 김여정 靑 맹비난 담화에 “남북 상호 존중해야”
더보기

통일부, 北 김여정 靑 맹비난 담화에 “남북 상호 존중해야”

뉴시스입력 2020-03-04 11:03수정 2020-03-04 11: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김여정 "靑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 담화
담화 의도 등에 대해선 "시간 갖고 분석해야"

통일부는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청와대를 향해 비난 담화를 발표한 데 대해 남북이 상호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 제1부부장의 담화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따로 언급할 사항은 없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정부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남북이 상호 존중하며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김 제1부부장 담화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의중이 반영됐는지, 김 제1부부장의 위상 강화로 해석할 수 있는 지에 대한 질문에는 “좀 더 시간을 갖고 분석한 뒤에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앞서 김 제1부부장은 청와대가 지난 2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2발 발사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중단을 촉구하자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는 담화를 발표했다.

김 제1부부장은 단거리 발사체 발사가 이뤄진 인민군 화력전투훈련은 자위적 행동이었다고 주장하며, 이에 유감을 표한 청와대의 반응을 두고 “적반하장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