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뒷북’ 당정청 “마스크 수출 거의 없애라…주말 생산” 지시
더보기

‘뒷북’ 당정청 “마스크 수출 거의 없애라…주말 생산” 지시

동아닷컴입력 2020-03-04 10:21수정 2020-03-04 10: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마스크 수출 제한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급증한 이후에도 마스크가 해외로 대량 수출되자 다시 지시한 것이다.

당·정·청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제1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를 열어 마스크 대란 사태 해결 방안과 소상공인 및 대구·경북 지원 방안 등을 협의했다.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은 회의에서 “마스크 대란 사태 대처를 위해 생산과 배분 공정성을 늘리고 대구·경북 지역과 취약계층에 우선 공급해야 한다”며 “마스크 생산량을 최대한 늘려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 위원장은 “그래도 공급이 부족하므로 배분의 공정성을 높여야한다”며 “마스크를 사기 위한 줄서기가 없어지게 해야 한다. 그런 바탕 위에서 수요를 줄이는 국민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자”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그는 “배분의 공정성을 높인다고 하더라도 의료진과 취약계층 및 대구·경북 등에 대해서는 우선공급이 필요하다는 것을 국민께 설명 드리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배분의 공정과 효율을 높이기 위한 각종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중복구매를 막고 줄서기를 최소화하는 지혜를 짜기로 했다”며 “수출 물량을 거의 없애거나 주말 생산라인 가동을 독려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어 “중복 구매를 막고 줄서기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법으로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국민의 의약품 정보 확인 공유 대상에 마스크도 포함시켜 관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DUR은 약의 중복 투약을 막기 위해 만들어진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한 사람이 여러 약국을 돌면서 대량으로 마스크를 구매하는 일을 막을 수 있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언제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세계적 확산 추세기 때문에 어느 한 나라만이 상황 끝났다고 하긴 어렵지 않겠나 생각한다. 상황 종료 이전에 올 수 있는 게 안정기”라며 “확진자가 급속히 불어난 게 신천지 집단예배 이후였다. (잠복기를) 계산하면 금주와 내주가 큰 고비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이날 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는 이번 사태로 인한 피해 극복에 대한 긴급지원과 민생경제지원을 위해 이미 20조 원 규모의 지원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어 10조 원 이상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마련해 오늘 국무회의에서 확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이번 추경은 메르스 규모 이상이고 소상공인과 대구·경북에 방점을 뒀다”며 “유례없는 상황에서 민생 회복에 속도를 낼 수 있도록 당·정·청이 힘을 모아 달라”고 독려했다.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