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 신천지 확진자 사나흘간 더 쏟아질듯
더보기

대구 신천지 확진자 사나흘간 더 쏟아질듯

전주영 기자 , 대구=장영훈 기자 입력 2020-03-04 03:00수정 2020-03-04 09: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확산 비상]
1만914명 중 42%만 검사 끝내… 보건당국 “내주초 확산세 고비”


대구지역 신천지예수교(신천지) 교인 1만914명 중 중 4527명(41.5%)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완료한 결과 약 62%인 2792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3일 현재 2162명이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나머지 4225명은 아직 검사를 받지 않았다.

대구시는 이들 6387명을 모두 조사하는 데 사흘 정도 더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소재가 불분명한 24명도 4일까지 위치 추적을 마쳐서 모두 검사를 받도록 할 방침이다. 이들의 확진 비율도 기존 검사자와 비슷하다면 앞으로 사나흘간 대구 신천지 확진자는 4000명 가까이 더 쏟아져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당분간 국내 환자 폭증세가 사그라들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으로 이어진다.

보건당국은 내주 초를 확산세의 고비로 보고 있다. 신천지 대구교회의 마지막 집단 예배는 지난달 16일. 이날이 감염병 유행을 일으키는 중심증폭집단이 대량 접촉을 통해 서로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한 마지막 날이 되는 셈이다. 그로부터 잠복기(14일)를 지난 시기가 이달 1일, 그 전에 2차 전파가 발생했다면 그들의 잠복기 종료 시점이 이달 초순이 될 거라 추산하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일 브리핑에서 “중국의 연구와 일부 논문에서는 환자 1명이 대개 2, 3명의 환자를 발생시킨다고 나오는데 신천지 교인들은 재생산지수가 과도하게 높다”며 “신천지 교인이 아닌 일반적 지역사회에서 위생수칙 준수와 거리 두기 등을 통해 연결고리 자체를 차단해야 전체적인 유행이 조금이라도 감소세로 돌아설 수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전주영 aimhigh@donga.com / 대구=장영훈 기자


#코로나19#대구지역#신천지#확진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