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민 많은 KBO ‘개막 연기’ 결단은 못하고…
더보기

고민 많은 KBO ‘개막 연기’ 결단은 못하고…

김배중 기자 입력 2020-03-04 03:00수정 2020-03-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로야구 단장 긴급 실행위원회
최소한 2주 전까지는 결정하고 DH-월요일 활용, 경기수 유지
마스크-화상회의 프로야구 5개 구단(삼성, 키움, LG, NC, SK) 단장들이 3일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열린 한국야구위원회(KBO) 긴급 실행위원회에서 마스크를 낀 채 대화하고 있다. 스프링캠프를 위해 해외에 머물고 있는 조계현(KIA), 정민철 단장(한화·이상 오른쪽 아래)은 화상을 통해 회의에 참석했다. 김종원 스포츠동아 기자 won@donga.com
프로농구도, 프로배구도 멈췄다. 프로야구는 예정대로 28일 막을 올릴 수 있을까.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은 3일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야구회관에서 10개 구단 단장들을 모아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 실행위에 참석한 5개 구단(삼성, 키움, LG, NC, SK) 단장들은 모두 마스크를 낀 채 회의를 이어갔다. 스프링캠프 현장에 있는 한화 정민철, KIA 조계현 단장은 화상으로 회의에 참가했다. 불가피한 사정으로 화상회의에도 참석하지 못한 두산(김태룡), 롯데(성민규), KT 단장(이숭용)은 실행위에 위임 의사를 전했다.

가장 관심을 모았던 안건은 개막 연기 여부였다. 실행위원들은 ‘일주일 단위로 지켜본다’는 전제 아래 개막 연기 가능성을 열어뒀다. 단, 팬들의 혼선을 최소화하고 각 구단이 차질 없이 시즌을 준비하기 위해 개막일은 2주 전에 확정하기로 했다. 28일에 막을 올리려면 다음 주 주말인 14일에는 결정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지금 상황에서는 (당초 예정일인) 28일 개막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개막이 연기된다면 일정상 예정된 경기들은 우천순연 경기처럼 추후 편성된다”고 덧붙였다.



각 구단 단장들은 리그 전체 일정을 고려해 11월 말까지는 포스트시즌을 마치기로 했다. 리그 개막이 늦춰지면 통상 휴식일인 월요일에도 경기를 편성하거나 더블헤더를 치러 2015년부터 유지된 ‘팀당 144경기’는 가급적 지키기로 했다. 이날 논의된 안건들은 10일 이사회에서 최종적으로 확정된다.

주요기사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각 팀이 국내 입국 이후 진행할 연습경기는 팀 간이 아닌 팀 내 자체 청백전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스프링캠프 일정은 각 구단 재량에 맡긴다. 6일 입국할 예정이던 삼성은 15일로 미뤘고, 8일 입국할 예정인 디펜딩 챔피언 두산은 3일 회의를 통해 연기 여부를 최종 확정한다. 류 사무총장은 “앞으로 격주 단위로 실행위, 이사회가 열린다. 상황이 급박할 경우 실행위에 결정권이 부여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코로나19#프로야구#개막 연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