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초등생 등 6명 확진’ 수원 생명샘교회 전수조사
더보기

‘초등생 등 6명 확진’ 수원 생명샘교회 전수조사

김하경 기자 , 대전=지명훈 기자 , 신규진 기자 입력 2020-03-04 03:00수정 2020-03-04 04: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천안 줌바댄스 관련 68명 감염
軍 확진자 31명으로 늘어
경기 수원시 영통구 생명샘교회 교인 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원시는 3일 생명샘교회 교인 전수조사에 들어갔으며 교회는 사과문을 게시하고 자진 폐쇄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페이스북에 “교인 등 6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생명샘교회가 상황 종료까지 자진 폐쇄하고 시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확진자들은 지난달 23일 교회 지하식당 옆 25평 정도의 공간에서 열린 초등부 예배에 참석한 초등학생 1명과 성인 5명 등 교인이다. 대부분 경기 수원과 오산, 화성 주민들이다. 수원시는 23일 예배에 참석한 교인 160여 명에게 모두 연락해 이상 증세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기 남양주시에선 60대 부부와 30대 큰아들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둘째 아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현재 자가 격리 조치됐다. 60대 남성은 지난달 22일 처음 발열 증상을 보였고 병원에서 방사선, 혈액, 소변 등의 검사를 받았으나 정상 판정을 받았다. 이틀 뒤에는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했지만 의료진은 해외여행과 확진자 접촉 이력이 없다며 검체를 채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남성은 호흡 곤란 등의 증세를 보였고 2일 한양대 구리병원을 찾았다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충남 천안지역의 확진자는 대부분 ‘줌바댄스’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3일 천안시에 따르면 시가 확진자 74명 가운데 70명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한 결과 68명(97.1%)이 줌바댄스 수강생, 가족, 지인 등으로 나타났다. 천안시 관계자는 “역학조사를 받은 나머지 2명도 줌바댄스와 관련이 있어 보이지만 확실하지 않아 일단 제외했다”며 “확진자인 강사가 피트니스센터에서 수강생들을 많이 접하면서 확산의 원인이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군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30명을 넘었다. 국방부는 3일 군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28명에서 31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육군 17명, 해군 1명, 해병 2명, 공군 11명 등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대구의 육군 간부 1명과 경북 포항의 해병 간부 1명, 대구의 공군 군무원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군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2일 기준 8270여 명을 격리하고 있다.

김하경 whatsup@donga.com / 대전=지명훈 / 신규진 기자
#경기 수원시#코로나19#생명샘교회#전수조사#확진자#줌바댄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