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구불구불 지방도로’ 93곳 정비한다
더보기

‘구불구불 지방도로’ 93곳 정비한다

박창규 기자 입력 2020-03-04 03:00수정 2020-03-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66억원 투입해 급커브-급경사 개선
인천 강화군 교산저수지∼서사체험장 구간 지방도로 구조 개선 사업 전과 후 비교. 행정안전부 제공
급경사, 급커브 등 도로시설 기준에 맞지 않는 구간 때문에 차량 통행에 어려움을 겪어야 했던 지방도로 93곳이 올해 정비를 시작하거나 개선을 마친다.

행정안전부는 지방도로 위험구간 구조 개선을 위해 올해 예산 366억 원을 투입한다고 3일 밝혔다. 위험도로 구조 개선 사업은 급경사나 급커브 등으로 교통사고, 주민 불편 등을 유발하는 지방도로의 위험한 구간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지방도로는 고속도로나 국도와 달리 지방자치단체가 관리를 맡고 있다. 국내 전체 도로의 총연장은 11만714km(2018년 기준)이다. 이 가운데 약 83%인 9만1964km는 지자체가 관리하는 지방도로다.


정부는 2004년부터 2013년까지 ‘위험도로 구조 개선 제1차 중장기 계획’에 따라 전국 지방도로 1692곳에 8742억 원을 투입해 구조 개선을 마쳤다. 2014년부터 2023년까지는 제2차 계획에 따라 서울을 제외한 16개 시도, 715곳에 총 1조3856억 원 규모의 사업을 진행 또는 추진하고 있다.

주요기사

정부가 지방도로 위험구간 구조 개선에 예산을 투입하는 이유는 교통사고 대부분이 지방도로에서 발생하지만, 지자체의 열악한 재정 여건 때문에 도로 개선이 바로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다. 2018년 기준 국내 교통사고의 94.5%(82만546건), 사망자의 76.5%(2894명)가 지방도로에서 일어났다. 정부가 지속적으로 위험한 지방도로의 구조를 개선해온 결과 교통사고가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다. 2016년부터 4년간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연평균 69% 줄어들었다.

올해 예산은 2019년(331억 원)보다 약 10% 늘었다. 신규 구조 개선 구간도 지난해 14곳에서 올해 56곳으로 대폭 증가했다. 주요 선형 개량 진행 구간으로는 △대전 서구 장안길 △울산 울주군 군도 31호선 △충남 논산시 우곤도로 등이 있다. 대구 달성군 도동∼자모 구간 구조 개선 등 24곳은 올해 안으로 마칠 예정이다.

이재관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선진국 수준의 교통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위험도로 구조 개선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행정안전부#지방도로#위험구간#구조 개선#급커브#급경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