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란, 마스크 사재기에 “최고 사형” 경고
더보기

이란, 마스크 사재기에 “최고 사형” 경고

임보미 기자 입력 2020-03-04 03:00수정 2020-03-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밀수출 등 불법거래 잇달아 적발… “혼란기 악용 자비 없어” 강경 대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에서 마스크 품귀 현상이 심각한 가운데 이란이 마스크 사재기 등 불법 거래에 대해 최고 ‘사형’까지 경고했다. 코로나 발원지 중국을 제외하면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가장 많은 이란에서는 마스크, 소독제 등이 극도로 부족해 국민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타스님통신 등에 따르면 2일 모하마드 자파르 몬타제리 법무장관은 “마스크를 쌓아두거나 외국에 수출하다 적발된 이들에게 사형이 내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한 주에만 사재기 행위 11건, 20여 명을 적발했다. 혼란의 시기에 의료 물품을 쌓아 두는 사람들에게 자비란 없다”고 강경 대응을 천명했다.

이는 하루 전 사이드 나마키 보건장관이 “환자들에게 쓸 물품이 부족해 보건부도 암시장에서 형성된 가격에 물품을 구매하고 있다”며 하산 로하니 대통령에게 사태 해결을 호소한 것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 위의 정부’로 불리는 이란 혁명수비대는 3일 수도 테헤란에서 마스크 300만 개를 밀수출하려던 2곳의 현장을 적발하고 마스크와 위생용품 상당량을 압수했다. 혁명수비대는 최근 물대포 트럭까지 동원해 코로나 소독제를 거리에 살포하고 있다. 이 트럭은 이란이 1980년대 이라크와 전쟁을 치렀을 때 자국의 대응 능력을 과시하기 위해 사용했던 장비다.

주요기사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코로나19#마스크 품귀 현상#이란#사재기#사형 경고#혁명수비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