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겁먹은 개가 요란하다”는 김여정 막말, 그게 딱 北정권 모습
더보기

[사설]“겁먹은 개가 요란하다”는 김여정 막말, 그게 딱 北정권 모습

동아일보입력 2020-03-05 00:00수정 2020-03-05 04: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이 3일 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명의로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는 담화를 내고 청와대를 맹비난했다. 전날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도발에 청와대가 유감을 표명한 데 대해 담화는 “주제넘은 실없는 처사” “적반하장의 극치”라며 “그렇게 완벽하게 바보스러울까”라고 비아냥거렸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어제 “달리 할 말이 없다”고 했고, 통일부도 “남북이 상호 존중하며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만 했다.

북한이 한때 김정은의 ‘평화 메신저’로 통했던 김여정까지 내세워 대남 비난에 나선 것은 공세 수위를 한층 높여 대형 도발을 협박하기 위한 메시지 증폭용일 것이다. 북한 도발을 전후해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보건 협력을 제안하고 통일부가 대북 개별관광 등 새해 추진계획을 내놨지만 결국 이런 수모를 자초한 꼴이 됐다. 담화는 “대통령의 직접 입장 표명이 아니어서 그나마 다행스럽다”며 남측에 더 큰 대북 저자세와 한미 공조 이탈을 주문했다.

이런 대남 모욕은 권력 핵심의 저급한 밑바닥까지 드러내야 할 정도로 김정은이 코너에 몰린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게 만든다. 어떤 국가든 정권이든 궁정 내부의 저열한 수준은 애써 감추는 게 일반적인 상식이다. 왕조와 다름없는 ‘극장(劇場)국가’의 김씨 정권에선 더더욱 그래 왔다. 아무리 상식 밖의 북한이라지만, 이른바 ‘백두공주’까지 나서 상스러운 막말 공세를 편 것은 그만큼 절박하다는 방증이 아닐 수 없다.


북한은 최근 체제 유지의 핵심인 당 조직지도부의 리만건 부장을 공개 해임했다. 김여정이 사실상 그 자리를 꿰찼다는 분석이 맞는다면 북한은 이제 명실 공히 ‘남매 정권’이 된 것이다. 자력갱생을 외치지만 북한의 선택지는 비핵화 없이는 굶주림뿐이다. 민심 이반에 정권 보위조차 불안해질 수밖에 없다. 김여정 담화는 “겁먹은 개가 더 요란하게 짖는다. 딱 누구처럼”이라고 했지만, 그 누구란 게 바로 김정은 아니겠는가.
주요기사
#김여정#김정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