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양 창릉지구, 판교 2배 직장-주거 근접형 자족도시 만든다
더보기

고양 창릉지구, 판교 2배 직장-주거 근접형 자족도시 만든다

이새샘 기자 입력 2020-03-05 03:00수정 2020-03-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
813만m²중 130만m² 기업용지로, 전체 면적의 39%는 공원-녹지
GTX노선 外 추가 교통대책 검토

3기 신도시 5곳 가운데 하나인 고양 창릉지구와 신도시급보다 규모가 작은 고양 탄현지구가 공공주택지구로 6일 지정된다. 주택지구로 지정됨에 따라 주민 보상과 지구 계획 등 사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30만 호 공급계획’의 하나로 고양 창릉 및 고양 탄현지구 2곳에 대한 주민공청회,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마무리하고 6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 고시한다고 4일 밝혔다. 정부는 ‘수도권 30만 채 공급 계획’을 밝혔는데 이번을 포함해 지구 지정이 된 규모는 19만6000채다.

고양 창릉지구는 약 813만 m²의 부지에 약 3만8000채 규모의 신도시를 짓는 사업이다. 이 가운데 약 130만 m²의 부지는 기업 등이 들어서는 자족용지로 조성된다. 판교 자족용지의 2배가 넘는다. 자족용지는 창릉지구 교통대책으로 추진 중인 고양선(14.5km 연장·새절역∼고양시청) 역세권 주변에 위치해 있다. 정부는 이 인근에는 창업주택을 배치해 직주근접형 자족도시로 만들 계획이다.

창릉지구 전체 면적의 39%는 공원 및 녹지공간으로 조성된다. 이전할 예정인 30사단 부지는 약 100만 m² 규모의 도시숲으로 조성하고 지구 중심을 흐르는 창릉천을 정비해 녹지공간으로 조성하고 호수공원도 만든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공사 중인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서울∼문산고속도로, 고양선 등 기존 교통대책 말고도 각 지방자치단체의 건의를 반영해 추가 교통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함께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되는 고양 탄현지구는 지자체의 재정 여건 등으로 20년 이상 방치된 장기 미집행 공원 부지를 활용한 사업이다. 약 41만6000m²의 부지에 신혼희망타운, 민간 분양 등 총 3만3000채의 주택을 공급한다. 또 편입되는 장기 미집행 공원 부지의 70% 이상은 탄현공원으로 조성해 인근 황룡산 고봉산 등과 도보로 이동할 수 있도록 연결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지구 지정으로 3기 신도시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며 “수도권 30만 채에 포함된 서울 도심 4만 채 공급 계획의 경우 1만6000채에 대한 지구 지정을 올해 안에 마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창릉지구 지정이 고시되면 그동안 발표된 3기 신도시 5곳 중 부천 대장지구를 제외한 4곳의 지구 지정이 모두 완료된다.

부천 대장지구는 올해 상반기(1∼6월)에 지구 지정이 완료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지구 지정이 완료된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과천은 올해 안에 구체적인 설계안을 마련하는 지구 계획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예정대로 사업이 추진되면 2021년 말에는 3기 신도시 입주자 모집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신도시#고양 창릉지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