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경화 “한국인 입국 금지, ‘왕따’ 아냐…방역능력 없는 국가 조치”
더보기

강경화 “한국인 입국 금지, ‘왕따’ 아냐…방역능력 없는 국가 조치”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04 16:32수정 2020-03-04 16: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인해 한국인의 입국 제한·금지하는 조치하는 상황과 관련해 “왕따를 당한다고 단정적으로 이야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강 장관은 4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러 나라 외교부 장관과 통화를 했는데 ‘스스로의 방역 능력이 없는 국가가 입국 금지라는 투박한 조치를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며 “한국 국민에 대한 우호 등엔 지장이 없는 것이고, 하루 속히 정상화 돼 제한조치를 풀 수 있길 바란다는 것이 한결같은 상대국 측의 입장”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국가에) 꼭 입국해야 하는 기업인이나 친지 방문이 필요한 국민의 여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외교적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이 불편한 것은 분명하지만, 한국이 왕따를 당한다거나 이미지가 실추되거나 하는 부분은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 없다”며 “우리 방역 조치는 전문가 사이에서도 상당히 평가받고 있고, 다른 나라에 모범이 되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코로나19 확산 초기 단계에서 중국인 입국을 전면 차단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 강 장관은 “전면 차단을 하더라도 한국에 꼭 들어와야 하는 사람은 경유 혹은 불법적인 방법 등 어떻게 해서든 한국에 들어온다”며 “그렇게 되면 관리망에서 벗어난다. 들어오는 사람은 받아들이되 철저하게 모니터링하라는 것이 국제기구의 권고”라고 설명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한국발 여행객 입국을 금지하거나 제한한 국가나 지역은 총 92곳이다. 중국·베트남 등 세계 각국에 격리된 우리 국민은 1200여명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