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변수’ 도사리는 세인트루이스…김광현 6일 메츠전 선발 출격
더보기

‘변수’ 도사리는 세인트루이스…김광현 6일 메츠전 선발 출격

서다영 기자 입력 2020-03-04 14:19수정 2020-03-04 14: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광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다시 출발한다. 사타구니 근육통을 털어낸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출전을 이어간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투수로 출격한다. 경미한 부상으로 3일 미네소타 트윈스전 등판이 불발됐지만, 휴식을 통해 정상 컨디션을 되찾았다. MLB닷컴은 4일 “김광현이 사타구니 부상에서 순조롭게 회복했다. 3일에는 불펜피칭도 잘 마쳤다”고 전했다.


다행히 익숙한 상대를 마주한다. 김광현은 메츠에 좋은 기억을 갖고 있다. 2월 23일 자신의 시범경기 데뷔전서 메츠 타선을 상대로 1이닝 2삼진 무실점을 기록해 성공적인 첫 발을 내딛었다. 이는 김광현을 향한 팀의 기대치가 증폭하는 계기로 작용했다. 강렬한 첫 인상을 남긴 덕분에 이어진 마이애미 말린스전(2이닝 3삼진 무실점·2월 27일)서 처음으로 선발 등판 기회를 부여 받았고, 6일 메츠전에도 선발 투수로 테스트를 받는다. 이번 메츠와의 리턴 매치에선 직전 두 경기와 비교해 늘어난 투구 수 50개를 안팎으로 3이닝을 소화할 전망이다.



근래 세인트루이스 마운드에는 ‘변수’가 속출했다. 마일스 마이콜라스의 팔꿈치 부상으로 선발 로테이션에 균열이 생긴 가운데 새 시즌 유력한 마무리 투수 후보인 앤드루 밀러도 컨디션 난조로 골머리를 앓는 중이다. 부상은 아니지만 투구 시 불편함을 느껴 시범경기 일정을 정상적으로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 MLB닷컴은 “밀러가 문제점을 찾기 위해 구단 의료진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며 “스스로 명확한 설명을 하지 못하지만, 그는 무언가가 잘못된 느낌을 받고 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김광현도 시시각각 바뀌는 구단의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중이다. 팀 내 일어나는 작은 변화가 그의 MLB 첫 보직을 결정하는 핵심 요인이 될 수 있어서다. 이와 관련해 세인트루이스 존 모젤리악 사장도 “김광현 스스로 증명해야 할 부분이 있지만, 팀 상황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고려해야 한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바 있다. 데뷔 시즌을 앞두고 신경 써야할 것이 유독 많은 김광현이다.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