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진핑 “코로나19 발원지 밝혀라”…中 과학자들에 지시
더보기

시진핑 “코로나19 발원지 밝혀라”…中 과학자들에 지시

베이징=윤완준 특파원입력 2020-03-03 18:36수정 2020-03-03 18: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를 밝혀내라고 중국 과학자들에게 지시했다. 최근 중국 관영매체와 당국 관계자들을 중심으로 중국이 발원지가 아닐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온 지시여서 배경이 주목된다.

2일 관영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진핑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연구를 진행 중인 베이징(北京)의 군사의학연구원과 칭화(淸華)대 의학원을 시찰하면서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새로운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 근원을 추적하라. (코로나19) 병원(病源)이 어디에서 왔는지, 어디로 가는지 명확히 밝히고 검사의 정확도와 효율을 높이라”고 주문했다. 시 주석은 또 “바이러스 단백질과 여러 수용체의 결합 특징을 활용해 중간 숙주로 의심할 수 있는 동물들을 평가하라”고 지시했다.

중국은 전염병 분야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가 지난달 27일 근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먼저 발병했지만 발원지가 중국이 아닐 수 있다”고 밝힌 뒤부터 이런 논쟁을 확산시키고 있다. 당시 중 원사는 “천산갑이 코로나19의 숙주라는 사실도 의심스럽다”고 했다. 중국은 초기에는 후베이성 우한(武漢)시의 화난(華南)수산물시장에서 거래된 야생동물 중 하나인 천산갑이 중간 숙주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여러 곳일 수 있고, 발원 동물(숙주) 역시 여러 종일 수 있다”는 의견을 냈다. 중국 환추(環球)시보는 이달 초 “미국이 발원지일 수 있다”는 주장까지 펼쳐 코로나19가 세계로 확산되자 중국이 책임론에서 벗어나려는 의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주요기사

베이징=윤완준 특파원zeit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