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국, 코로나19 확산에 “한국 내 불법체류자 송환…최대 15만명”
더보기

태국, 코로나19 확산에 “한국 내 불법체류자 송환…최대 15만명”

뉴시스입력 2020-03-03 17:29수정 2020-03-03 17: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확한 숫자 알 수 없어…태국 밀입국 가능성도"
"불법노동자들 돌아와도 격리 시설 없어"…고심

태국 정부는 3일 한국에서 불법으로 일하고 있는 자국 노동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송환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되자 태국 정부가 자국민이 신원도 확인할 수 없는 상태로 해외에서 사망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나선 셈이다.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방콕 보건장관은 이날 기자 브리핑을 열고 “한국에 머물고 있는 태국인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귀환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관은 “정확한 불법체류자의 수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최대 15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한국 내 불법체류자 일부가 이미 복귀했을 가능성도 있는가’는 기자의 질문에 “정확한 숫자를 파악하기 위해 외교부, 출입국관리소와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관은 “우리는 현재 구체적인 숫자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조사에 착수했고 신원을 파악한 뒤 추적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CNN은 만약 한국에서 감염된 노동자가 이를 알리지 않고 다시 태국으로 밀입국했을 경우 태국 내에서 빠르게 바이러스가 퍼질 위험이 있다고 전했다.

현재 태국에서는 1명의 사망자를 포함해 총 4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된 상태다.

주한 태국 대사관에 따르면 한국 출입국 관리 사무소는 지난해 12월부터 이달 1일까지 약 5000여명이 자신의 신원을 등록했다.

불법노동자들이 다시 태국에 돌아와도 여전히 문제는 남는다.

태국 질병관리본부(DDS)는 귀국한 한국의 불법체류자를 어떻게 격리할 지에 대해 고심 중이다.

관계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돌아온 137명을 격리했던 방안을 똑같이 적용하는 법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면서도“하지만 현재로서는 이같은 절차를 시행할 단계가 아니다”고 했다.

그러나 수천 명이 한꺼번에 태국으로 돌아간다면 이들을 수용할 공간조차도 마땅하지 않은 상황이다.

태국 정부는 현재 코로나19 확산 정도가 심한 국가에서 입국하는 이들 전원에게 14일간의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고 있다. 해당 국가에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마카오, 홍콩, 대만, 싱가포르, 일본, 이탈리아, 이란, 독일, 프랑스 등이 포함돼 있다.

한편 태국 노동장관은 2일 “외국에서 합법적으로 근무 중인 태국인들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없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