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FDA “코로나 키트, 100만건 공급할 것”…역량 논란에 잠재우기 나서
더보기

美FDA “코로나 키트, 100만건 공급할 것”…역량 논란에 잠재우기 나서

신아형 기자 입력 2020-03-03 16:09수정 2020-03-03 16: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미 보건당국의 코로나19 진단 역량이 도마에 오르자 미 식품의약국(FDA)은 부랴부랴 논란 잠재우기에 나섰다.

스티븐 한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2일 백악관에서 “이번 주말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 역량을 100만 건까지 늘리겠다”고 발표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과 폴리티코 등이 전했다. 한 국장은 나아가 “검사 지연의 원인이었던 코로나19 검사 시행 지침(가이드라인)을 완화했다”며 “의료기관과 민간기업 등도 진단 키트 공급에 나서면 이번 주와 다음 주, 그리고 이번 달 사이 검사 건수는 급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미국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제작·검증한 진단 시약만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해 왔다. 또 지방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아 양성 결과가 나오더라도 CDC가 추가 검증을 거쳐 최종 확진 판정을 내렸다. 이에 지역 보건당국들이 불만을 제기하자 FDA가 뒤늦게 민간기관들도 검사 키트를 공급하고 진단을 내릴 수 있도록 방침을 바꾼 것이다.


하지만 같은 날 폴리티코는 미 공중보건진단검사실협회(APHL)가 발표한 통계를 인용해 FDA의 ‘100만 공급 계획’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APHL의 통계에 따르면 모든 검사소를 가동해도 이번 주말까지 미국 전역에서 시행할 수 있는 검사 수량은 하루에 1만 건에 불과하다. 스콧 고틀립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도 1일 “이번 주말까지는 매일 최대 1만 명의 환자를 진단할 수 있을 것이며 민간기관들까지 합류하면 2주 안에 하루 1만 검사 수량을 추가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주요기사

미국 하버드 의과대학, 브리함 여성병원 전염병 전문의 마이클 미나 박사 역시 “의료기관이 자체적으로 진단시약을 제작해도 가시적인 변화를 가져오기까지 2, 3주는 걸린다”며 “현재 정부가 정해놓은 시한은 너무 빠르다”고 말했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