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의사’ 안철수, 악성 루머 반박 “녹초가 되고 있어”
더보기

‘의사’ 안철수, 악성 루머 반박 “녹초가 되고 있어”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03 15:53수정 2020-03-03 16: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을 찾아 의료봉사를 위해 레벨D 보호복을 입고 병동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측은 3일 안 대표에 대한 악의적 소문과 관련해 “음해하는 그 분들을 국민들께서 직접 단죄하고 처벌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안 대표 측은 이날 “일부 온라인 사이트에 ‘(안 대표가) 환자 근처에도 가지 않는다’ 등 사실관계를 왜곡하며 공격을 일삼는 분들이 있다”며 “현장에서는 국민의 생명·안전의 저지선을 지켜내기 위한 민간자원봉사자들이 사투에 가까운 노력을 하고 있다.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한 누리꾼은 SNS에 “계명대학교 병원 지인이 전한 말에 의하면 (안 대표가) 환자 근처는 가지도 않고 병원 관계자와 이야기만 하고 있다고 한다. 가운이 땀에 젖은 것은 방호복을 입어서 그런 거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져나갔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확산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한 악성 루머. 사진=뉴스1
안 대표 측은 안 대표의 의료지원 봉사활동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주요기사


오전 10시경 동산병원으로 출근해 환자 특이사항 등에 대한 오리엔테이션을 받은 뒤 방호복을 입고 코로나19 확진환자들이 입원해 있는 병동으로 간다는 것이다. 보통 공중보건의사나 자원봉사 의사들은 하루 1번 방호복을 입고 병동으로 가 진료하는 경우가 많지만, 안 대표와 부인 김미경 서울대 의대 교수는 하루 2회 방호복을 입고 오전에는 검체 채취, 오후에는 문진을 한다고 했다.

안 대표 측은 “방호복을 입고 한 번 방문 때 머물 수 있는 시간은 2시간 정도로 다른 의사들도 마찬가지”라며 “여러 병실을 오가며 검체 채취, 문진을 하기 때문에 땀을 많이 흘려 탈수와 체력 소모가 극심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 “회진 후 샤워를 하고 책임자에게 환자 상태를 보고한 뒤 후속 대응을 논의해야 한 타임을 마치는데 안 대표는 점심 휴식 후 한 타임을 더 진행해 17시 30분경 병원에서 나온다”며 “방호복을 입고 하루 4시간 일을 하면 녹초가 되기 때문에 퇴근 후 인근 모텔로 이동해 일찍 잠을 청하게 된다”고 부연했다.

안 대표의 의사면허에 대해선 “의료업 종사자가 아닌 사람은 3년마다 면허신고를 할 필요가 없지만, 그렇다고 의사협회 등록이 말소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의료법상 의사면허 정지 또는 취소가 아니면 의사면허는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