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드라이브 스루’ 방식에 문대통령 “세계 관심받는 획기적 방법”
더보기

‘드라이브 스루’ 방식에 문대통령 “세계 관심받는 획기적 방법”

뉴스1입력 2020-03-03 11:08수정 2020-03-03 17: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군대전병원을 방문, 간이음압격리병실에서 의료진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3.2/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일 국군대전병원과 국군간호사관학교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방역과 의료현장에 투입되는 군 의료인력에 대한 애틋하고 각별한 격려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국군대전병원을 방문했다. 국군대전병원은 지난달 20일 국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돼 현재 군인 13명, 민간인 21명 등 확진환자 34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또한 무하차 검체채취소, 이른바 ‘드라이브스루’(Drive through) 방식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먼저 국군대전병원 현황을 보고받고 코로나19 관련 군 조치사항과 군 의무 인력 지원 세부 현황 및 감염병 전담병원 운영 계획 등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군 당국은 올해 새로 임용되는 공중보건의 750명에 대한 군사교육 시기를 조정해 3월5일부로 조기임용해 현장 대응인력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문 대통령은 “국군의학연구소에서 검사시간을 6시간에서 20분으로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검사법을 개발해 식약처에서 승인요청 중이라고 들었는데 어떻게 진행이 되고 있나”라고 물었다.

주요기사

석웅 국군의무사령관은 “환자들한테 검사키트를 사용해보고 그 검사키트의 유용성을 확인하는 과정이 보통 빠르면 2주 내지 3주 정도 지나서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2주에서 3주가 지나고 확인이 되면 대량생산이 가능한지도 확인해 가지고 지원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아주 참 대견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국민들이 안전에 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 속에서 군이 팔을 걷어붙이고 많은 의료 인력을 현장으로 보내주고, 군 의료시설을 민간인 환자를 위해 내어주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 군에 대한 신뢰도 높아지고, 든든하게 느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군이 이번 사태에 대응해서 하고 있는 헌신에 대해서 늘 기억하겠다”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군에서 민간의료의 부족을 보충해 주는 역할을 하고 있고 그런 만큼 군도 가장 중요한 방역 주체 중 하나”라며 “그런 자부심을 가지고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군대전병원 내 야외에서 ‘무하차 검체 채취’ 방법, 즉 차에서 내리지 않고 의료진이 차량 바깥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장면을 지켜봤다.

이재혁 국군대전병원장은 “보통 30~1시간 걸리던 검체 채취 시간이 5분으로 단축됐다”고 말했다. 이남우 국방부 인사복지실장은 “차 안에서 검사를 받고 바로 자가격리하러 자택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접촉 인원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고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검체 채취에 있어 세계적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획기적인 방법”이라며 “아마 성공을 본다면 각 지자체가 앞 다퉈서 도입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감염 확진자를 맞이하기 위해 만든 병원 내 음압병실도 둘러보고 의료진에게 “감염병 자체에 못지않게, 격리된 분들의 심리적인 안정을 위해서도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사전 예고 없이 국군간호사관학교를 방문해 신임 소위 교육현장을 참관하고 이들을 격려했다. 올해 국군간호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임관하는 신임 간호장교 75명 전원은 국군대구병원에 투입되기 위해 오는 9일 예정이던 졸업식을 3일로 앞당겼다.

문 대통령은 “임관되자마자 어려운 현장으로 곧바로 보내게 돼서 한편으로는 아주 안쓰럽기도 하고, 또 한편으로는 정말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자식에게 아주 힘든 일을 시키는 것 같아서 좀 미안하기도 하다”라며 “우리 국군간호사관학교 60기들의 헌신, 제가 잊지 않겠다. 꼭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고향이 대구인 60기 곽혜민 대표 소위는 “먼저 국민과 국가를 위해 헌신해야 한다는 임무를 가진 군인으로서 그 임무를 직접 수행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다”라며 “4년간 단단히 쌓아올린 간호 전문지식과 군인정신을 바탕으로 국민들을 치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