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워싱턴주서만 6명 사망, 코로나 미국서 재폭발
더보기

美 워싱턴주서만 6명 사망, 코로나 미국서 재폭발

뉴스1입력 2020-03-03 10:19수정 2020-03-03 10: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미국 북서부 끝자락에 있는 워싱턴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미국 확산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이곳에서만 6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한꺼번에 나오면서다.

2일(현지시간) CNN·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워싱턴주 보건당국은 이날 지역 내 코로나19 사망자가 4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지난주 숨진 2명까지 더하면 전체 사망자는 모두 6명으로 늘었다.

사망자 중 5명은 킹카운티에서 나왔고, 나머지 1명은 시애틀 북쪽의 스노호미시카운티 주민이다. 이들 사망자를 포함한 워싱턴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8명으로 늘었다.


사망자 및 확진자 대부분은 최근 지역 내 코로나19 집단감염 온상으로 떠오른 커클랜드의 장기요양시설과 연관성이 확인됐다.

주요기사

지난 주말 해당 시설에서 지내던 70대 남성이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을 시작으로, 다른 입주자나 직원 등 최소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다른 입주자와 직원 50여명도 유사증세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전체 사망자 6명 가운데 5명이 이 시설 입주자로 확인됐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현지 당국은 코로나19 추가 확산에 대비해 환자를 수용할 호텔 등 시설을 마련하고, 조립식 건물을 설치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빠르게 늘자 워싱턴주에서는 50여개 학교가 곧바로 휴교에 돌입했다.

워싱턴주에서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되면서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도 빠르게 늘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기준 100명을 넘어섰다고 CNN은 전했다.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45명)와 중국 우한 전세기 귀국자(3명)를 제외하더라도 미국 내 감염 사례만 최소 52건에 달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