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암호화폐 훔쳐 북한 돈세탁 도운 중국인 2명 제재
더보기

美, 암호화폐 훔쳐 북한 돈세탁 도운 중국인 2명 제재

뉴스1입력 2020-03-03 07:31수정 2020-03-03 07: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재무부는 2일(현지시간) 북한과 연계된 사이버 공격에 참여해 1억달러(1194억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훔친 혐의로 중국 국적자 2명을 제재했다. 미국은 이 자금이 북한의 불법 미사일 및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위한 돈세탁에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중국 국적자 톈인인과 리자둥이 ‘악의적 사이버 활동’(a malicious, cyber-enabled activity)에 물질적으로 지원하고, 북한 관련 라자루스 그룹의 해킹을 도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와 관련해 “북한 정권은 자금을 빼돌리기 위해 금융기관에 대한 광범위한 사이버 공격을 계속해왔다”면서 “미국은 북한의 사이버 범죄를 돕는 자들에게 책임을 지워 세계 금융 시스템을 계속 보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WP는 “재무부의 새로운 기소장에는 제재 외에 정부가 워싱턴 연방법원에 제출된 형사상 재산 몰수도 포함된다”며 “이는 미국이 북한의 비밀 자금 지원을 방해하는 첫 번째이자 최대 규모의 강제집행 조치”라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에 따르면, 북한은 달러 조달을 어렵게 만든 대북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2015년 12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최소 17개국의 금융기관과 암호화폐 거래소를 공격해 약 20억달러의 자금을 탈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암호화폐가 기존 은행보다 추적이 어렵고 정부의 감독이나 규제가 미비하다는 허점을 파고든 것이다.

특히 라자루스는 각국 정부와 군, 금융 등을 겨냥한 사이버 범죄를 주도한 해킹그룹으로, 북한 정찰총국의 통제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 재무부는 지난해 9월 2014년 소니픽처스 해킹 등 전 세계 수십건의 사이버 공격을 주도한 혐의로 라자루스와 블루노로프, 안다리엘 등 해킹그룹 3곳을 제재했었다.

안보 전문가들은 라자루스가 미국의 제재선상에 오른 이후 북한 정권의 자금줄이 막혔다고 보지만, 북한은 사이버 범죄를 수행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날 제재는 공교롭게도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지 수시간 만에 이뤄졌다.

같은 날 재무부는 북한 무역회사에 대한 공급원으로 활동한 혐의로 지난 2017년 블랙 리스트에 올랐던 러시아 석유회사 IPC에 대해서는 제재를 해제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