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시, ‘코로나19 확산’에 공무원 필기시험 연기…4월중 개최
더보기

서울시, ‘코로나19 확산’에 공무원 필기시험 연기…4월중 개최

뉴시스입력 2020-03-03 07:25수정 2020-03-03 07: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후 시험일정 3월 중 별도 공지

서울시는 오는 21일 예정된 ‘2020년 제1회 서울특별시 지방공무원 제1회 공개경쟁 및 경력경쟁’ 필기시험을 4월 중으로 연기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단계가 ‘심각’단계인 현 상황과 전국의 모든 수험생이 서울에 모여 응시한다는 점 등을 고려해 필기시험 연기를 결정했다.

또 수험생의 안전과 지역사회 추가확산 방지를 위해서도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수험생과 국민의 안전을 고려한 불가피한 결정임을 양해해 달라”며 “수험생들이 안심하고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철저히 안전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시는 추후 변경되는 필기시험 일자를 3월 중 별도 공지할 예정이다. 좀 더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인터넷원서접수센터에서 확인 가능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