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코로나 대응수준, 메르스때보다 높아져”
더보기

文대통령 “코로나 대응수준, 메르스때보다 높아져”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3-03 03:00수정 2020-03-03 17: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군대전병원 등 방문해 자평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때에 비하면 투명하게 모든 정보가 국민에게 공개되고 있다는 점이 좋아진 점이라고 보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군대전병원과 국군간호사관학교를 방문해 “과거 메르스 때는 우리가 경험이 없어서 치료에 임하는 의료진이 환자에 의해 감염되는 경우가 있어 불안이 더 증폭됐다”며 “물론 지금도 의료진이 모른 채 감염환자 접촉을 했다가 감염된 사례는 소수 있었지만 진료 중 감염 사례는 일어나지 않고 있다. 감염병 대응 수준이 굉장히 높아졌다”고 했다. 마스크 대란과 병상 부족, 중국인 입국 금지를 둘러싼 정부 늑장 대응에 대한 비판에도 재차 메르스 때와 비교하며 정부 대응을 자평한 것.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평소 일반 병실도 빠른 시일 내에 적극 조치로 음압격리병실로 전환할 수 있는 능력도 굉장히 빨라진 것 같다”며 “그런 점들이 굉장히 고무적”이라고 했다. 이어 “검체 채취 속도를 높이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그 가운데 최근 가장 주목받은 방안이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다. 이미 국군대전병원에서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시범적인 역할을 해준다면 다른 지자체로 확산시켜 나가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주요기사
#문재인 대통령#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