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명훈, 이탈리아 지휘 취소…“프랑스서 자가격리, 건강이상 없어”
더보기

정명훈, 이탈리아 지휘 취소…“프랑스서 자가격리, 건강이상 없어”

뉴시스입력 2020-03-03 00:20수정 2020-03-03 09: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탈리아의 마지오 피오렌티노 극장(Teatro del Maggio Fiorentino)은 7일(현지시간) 예정됐던 오케스트라 지휘를 지휘자 정명훈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 대신 이탈리아 지휘자 다니엘 가티가 맡는다고 2일 트위터에 밝혔다.

마지오 피오렌티노 극장과 이탈리아 일간지 ‘라 나치오네’ 등에 따르면 정 지휘자는 지난달 19~23일 도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오페라 ‘카르멘’을 세 번 지휘한 이후 자가격리를 스스로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널리 퍼져 있기 때문이다. 일본은 한국보다 검사량이 적어 확진자가 적지만, 강도를 높이면 다수의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이곳에서 지휘를 한 정 지휘자와 그의 아내는 건강에 별 다른 이상은 없다. 하지만 혹시 모를 바이러스 확산 위험을 방지하고자 국제 보건계가 권고한 14일을 지켜야 한다고 판단, 스스로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라 나치오네는 전했다.

주요기사

정 지휘자는 이번에 말러 9번 교향곡을 지휘할 예정이었다. 가티가 지휘봉을 잡은 만큼 프로그램도 변경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명훈 측 관계자는 “정 지휘자는 현재 프랑스에서 자가 격리 중”이라면서 “건강에는 아무 이상이 없다. 9일까지 자택에서 머물며 쉴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일본 내 확진자는 2일 오후 기준 900여명이 넘었다. 이탈리아는 유럽 내 코로나19 최대 확산국으로 누적 확진자 수가 2000명에 달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