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로이터 “이만희 사죄보다 ‘박근혜 시계’에 시선 집중”
더보기

로이터 “이만희 사죄보다 ‘박근혜 시계’에 시선 집중”

뉴스1입력 2020-03-02 23:19수정 2020-03-02 2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2일 오후 경기 가평 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기자회견을 하던 중 박근혜 전 대통령 시계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이 보이고 있다. 2020.3.2/뉴스1 © News1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2일 오후 경기 가평 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기자회견 중 큰절을 하고 있다. 2020.3.2/뉴스1 © News1
이만희 신천지교회 총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논란에 사죄한다며 큰절을 했지만 차고 있던 시계 때문에 더 큰 공분을 불러일으켰다고 2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 총회장이 왼쪽 손목에 차고 있던 시계는 금장으로 전면에 봉황 상징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 이름이 새겨져 있다. 로이터는 박 전 대통령이 부패 및 권력 남용 등 위법 행위로 2017년 탄핵됐다고 전했다.

‘박근혜 시계’는 포털과 SNS에서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국내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 때문에 두 차례 큰절을 올리며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한다”는 이 총회장 발언은 뒷전으로 밀려났다.

이 시계 논란과 관련, 신천지의 한 간부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이 총회장이 한국전쟁 때 참전했던 공로로 받은 것이고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며 “정치와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 부속비서관실 행정관으로 일했던 이건용 미래통합당 조직국 조직팀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금장시계는 제작된 바 없다”며 봉황마크와 박 전 대통령 서명이 위조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시사했다.

주요기사

현재 신천지와 이 총회장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국내에서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감염자 중 57%가 신천지와 관련 있다고 발표했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