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약국·농협 등 207곳 마스크 수급 점검…“공급처 다변화해야”
더보기

정부, 약국·농협 등 207곳 마스크 수급 점검…“공급처 다변화해야”

뉴시스입력 2020-03-02 16:14수정 2020-03-02 16: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 64명 동원…32명씩 격일로 현장 점검 진행
"국민 불안감 커…공급 예측 가능성 높여야"

기획재정부는 지난달 28일부터 마스크 수급의 조기 안정을 위해 전국의 약국·우체국·농협 하나로마트, 제조업체 등을 점검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식약처·공정위·경찰청·국세청 등 정부합동점검반이 매점매석, 공적유통 의무위반 등 불공정·불법 행위에 대한 조사·단속을 추진하는 것과 별도로 진행됐다. 마스크 공급과 유통에 장애가 되는 법 또는 제도적 문제점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목적이다.

이를 위해 기재부 직원 총 64명을 동원해 32명씩 격일로 현장 점검을 실시 중이다. 그 결과 지난 1일까지 약국 188곳, 농협 하나로마트 16곳, 우체국 1곳, 제조업체 2곳 등 총 207곳을 점검했다.


아울러 마스크 생산·판매 주체의 건의 사항도 청취했다. 공적 물량 판매처는 공적 마스크 물량이 지속해서 입고될 것이라는 확신을 줘 국민의 마스크 구매 관련 불안감을 축소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매일 마스크가 공급되더라도 공급날짜·시간 등의 불확실성으로 수시방문 문제 등 혼란을 야기하는 만큼 공급 예측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약국에 유통되는 공적 물량의 공급처 다변화 필요성도 제기됐다.

제조업체는 인력 부족 등으로 생산량 증대에 고충이 있으며 특히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생산인력 의존도가 높아 인력 확보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비상사태 대응 등을 위해 마스크 등 재해 관련 물품의 전략물자지정 및 공적비축제 도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기재부는 “현장 점검을 통해 청취한 애로사항 및 건의 과제는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최대한 조기에 개선방안을 도출할 것”이라며 “마스크 수급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현장을 지속해서 점검해 애로사항 및 국민 의견을 듣고 대응 정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