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웅 “‘타다 금지법’ 폐기해달라…이익 모두 사회 환원”
더보기

이재웅 “‘타다 금지법’ 폐기해달라…이익 모두 사회 환원”

뉴시스입력 2020-03-02 15:14수정 2020-03-02 15: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웅 쏘카 대표가 승합차를 기반으로 한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로 발생하는 이익을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현미 장관의 국토교통부와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통과시키려고 하고 있는 ‘타다금지법’이라고 불리는 여객운수사업법 개정안이 4일 법사위에 이어 5일 본회의를 통과하면 ‘타다’는 문을 닫아야 한다”며 “국내·외 여러 투자자들을 접촉해봤으나 ‘타다금지법’ 통과 후에는 투자를 받을 수 있는 방법이 없었고, 어려운 감염위기에도 다른 사람들의 안전한 이동을 책임지던 1만여명의 드라이버들은 일자리를 잃게 된다”고 우려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국토부와 민주당은 ‘타다금지법’안을 폐기해달라”며 “혁신기업이 꿈을 꿀 수 있게 해줬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타다금지법은 타다를 막는 것말고는 아무런 혁신도 만들어내지 못하는 법”이라며 “국토부와 민주당이 폐기 못하겠다면 국회가 폐기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법안이 폐기된다면 ‘타다’는 문닫지 않고, 정상적으로 4월 1일에 분할 독립한다”며 “국내외 투자자에게 투자도 받고 새로운 유니콘으로의 여정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미래는 알 수 없지만, ‘타다’가 유니콘이 됐으면 좋겠다”며 “‘타다’에서 같이 일한 사람들도 적정한 보상을 받고, 위험을 무릅쓰고 투자한 주주들이 큰 보상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올바른 혁신 생태계의 한 싸이클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앞으로 ‘타다’에서 얻을 이익은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타다’의 최대주주로서 앞으로 타다가 잘 성장해서 유니콘이 되거나 기업공개가 되어서 제가 이익을 얻게 된다면 그 이익은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다”며 “‘타다’를 같이 만들어가는 동료들이나 드라이버들, 택시기사들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모든 젊은이들에게 ‘타다’의 성장으로 인한 이익이 돌아갈 수 있도록 만들어 보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같은 결정에 대해 “가뜩이나 기업하기 어려운 나라에서 나쁜 선례를 만드는 것 아니냐는 사람들도 많았고, 혁신을 하고자 하는 동기가 줄어들까봐 걱정하는 주주들도 있었다”며 “사회 환원을 발표해도 자신과 관련있는 이해단체의 이익과 표만 챙기는 정치인들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을 것이라는 걱정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걱정을 충분히 이해하지만 기꺼이 사회를 믿고 기쁜 마음으로 하겠다”며 “혁신을 하고, 혁신의 결실을 얻으면 그 결실로 사회를 포용해야한다는 것이 제가 가지고 있던 오랜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제가 투자하고 같이 창업한 플랫폼이 이용자와 드라이버들, 그리고 같이 만들어가는 직원들의 사랑을 받고 우리 사회에 새로운 가치를 줄 수 있으면 그것으로 충분하다”며 “‘타다’로부터 얻게 되는 모든 이익은 사회에 환원하겠다. 전세계에 없는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 모델을 만들 기회를 달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원래는 몇년 뒤 기업공개를 앞두고 사회환원을 발표하고 싶었다”며 “하지만 이런 사회환원을 발표하면서도 며칠 뒤에 ‘타다’가 금지되는 법이 통과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할 수 밖에 없는 것이 우리 사회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가 혁신을 키우고 그 과실을 사회와 함께 나눌 수 있는 기회를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